설 전날 오후 6~8시 교통사고 최다 "주의하세요"
설 전날 오후 6~8시 교통사고 최다 "주의하세요"
  • 박매자 기자
  • 승인 2018.02.09 13:32
  • 댓글 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교통공단 5년간 설 연휴기간 분석

도로교통공단은 설날과 귀경길 때보다 오히려 연휴 시작 전날에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9일 밝혔다.

분석결과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설 연휴 전날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일평균 644건으로 연휴기간(397건/일)보다 1.6배나 높았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6~8시에 교통사고가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교통공단은 "설 연휴 전날 귀성 운전자의 경우 업무를 마치고 바로 운전을 하기 때문에 피로와 이에 따른 집중력 저하를 느끼기 쉽다"며 "운전자와 동승자 모두 연휴가 시작된다는 들뜬 마음으로 긴장감이 느슨해져 사고로 연결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설 연휴에는 다른 때보다 장거리, 장시간 운전을 하게 되는데 적절히 쉬어가지 않고 빨리 도착해서 쉬자는 생각으로 무리하게 운전을 하는 것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설 연휴 기간 교통사고는 평소보다 줄었지만 가족단위 이동으로 사고 발생때 사망하거나 부상당하는 사람은 오히려 많았다. 연휴 기간 교통사고는 하루 평균 397건으로 평소(611건/일)보다는 줄었지만 100건당 사상자는 186.8명으로 평소(153.9명)보다 21% 많았다.

조수석과 뒷좌석의 사상자 비율은 설 연휴 기간에 52%로 평상시(42%)보다 높게 나타났다. 뒷좌석 안전벨트 착용률이 낮아 위험이 가중되고 있다. 도로종류별로는 장거리 이동 차량의 증가로 고속국도 교통사고의 비율이 평상시에 비해 1.7배 가량 증가했으며 음주운전의 비율도 높았다.

고속도로 교통사고는 평소 전체 교통사고의 1.7%다. 설 연휴기간에는 2.8%로 나타나 장거리 운전 때 사고유발 요인인 졸음ㆍ과속 운전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평소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망자비율은 13.2%였지만 설 연휴기간에는 19.4%로 높게 나타나 연휴 기간 음주사고에 대한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겨울철에는 실제로 보이는 얼음이나 눈보다 보이지 않는 블랙아이스가 훨씬 더 위험하다"면서 "설 연휴 기간에는 대체로 기온이 낮기 때문에 눈이나 빙판길에 대한 대비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봉우 2018-02-14 12:06:50
조심조심 코리아~

강인창 2018-02-12 15:34:55
명절이 보고파도 안전이 우선이지요
안전안전안전!!!!

김창배 2018-02-12 12:12:15
편할려고 타는차 다칠필요가 있나요

오창균 2018-02-12 11:52:51
사고없는 설날 도로안전을 기원합니다

김기항 2018-02-12 11:50:48
행복한 날을 위하여 안전 운전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