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 기자의 영상 인터뷰] 윤명오 서울시립대 교수의 '제천화재' 진단
[최영 기자의 영상 인터뷰] 윤명오 서울시립대 교수의 '제천화재' 진단
  • 최영 초빙기자·소방방재신문
  • 승인 2018.01.26 17:3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2월 21일 발생한 제천 화재 사고로 29명이 숨지고, 40명이 부상을 입었다. 그러나 아직 이 사고의 이슈는 끝나지 않았다.

지난 11일 소방에서 조직한 소방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발표가 나오면서 사고 당시 지휘자 등 3명의 소방공무원의 직위가 해제됐다. 경찰도 이 결과를 토대로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이 같은 상황을 바라보는 이 분야 전문가의 시각은 어떨까.

세이프타임즈 소방안전분야 초빙기자로 활약하고 있는 최영 소방방재신문 취재팀장이 화재소방분야 전문가인 윤명오 서울시립대학교수를 초청해 단독 인터뷰를 가졌다.

Q1 : 소방청 특조단 조사 결과 어떻게 보나
Q2 : 지휘관의 판단, 문제가 있었다고 보나
Q3 : 경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Q4 : 18분의 무선 통신 내역 부재, 어떻게 봐야 하나
Q5 : 2층 여탕 희생자, 구출 가능성은?
Q6 : 뒤편 비상구 진입 지연 논란, 어떻게 보나
Q7 : 2층 진입, 이미 늦었을 것이라는 시각이 있는데?
Q8 : 2층 창문 파괴가 늦었다는 지적, 어떻게 보나
Q9 : 소방시설점검 문제, 근본적인 문제 해소 방안은?
Q10 : 부실점검 시 건축주 처벌 강화해야 하나
Q11 : 제천 화재와 관련해 더 하고 싶은 말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mh580125 2018-01-27 11:05:16
아비규환 속에서 우 왕 좌 왕
사공이 5천만인이니 배가 백두산
일만일천봉 꼭대기에 있습니다

소방인 2018-01-26 19:47:42
제천화재발생후 무엇이 달라졌는지 묻지 않을 수없습니다.
엉뚱한 방향에서 대책을 세우고 바라보니 배가 산으로갈 수밖에....
소방안전관리의 중요성 몇번을 이야기해야하는지 현실이 어떤지 갈야할 길이 멀었다고 했는데
이 부분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고칠 생각을 안하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