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해군, 불법 중국어선 합동단속 '공동작전' 펼친다
해경-해군, 불법 중국어선 합동단속 '공동작전' 펼친다
  • 이명상 기자
  • 승인 2018.01.18 14:5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경과 해군이 중국어선 단속작전 대응지침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 중부해경청
▲ 해경과 해군이 중국어선 단속작전 대응지침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 중부해경청

해경과 해군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불법조업 중국어선을 합동 단속할 때 각자의 임무 등을 세분화한 지침을 마련했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은 해군 2함대 사령부와 18일 '중국어선 단속작전 및 우발상황 대응지침 관련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해각서에는 서해 NLL 해역에서 불법조업 중국어선을 합동 단속할 때 해역별 경비전력 배치 방법과 단계별로 세분화한 임무·절차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해경은 불법 중국어선에서 승선원을 검색하고 퇴거 조치 등을 하며 해군은 접적해역 상황 관리, 북한 위협 원천 차단, 중국어선 도주로 차단 등을 맡는다.

단속작전 중 해경 경비함정이나 대원이 중국어선으로부터 공격받는 등 10여 가지 긴급상황을 가정한 공동 대응 지침도 이번에 마련됐다.

경기도 평택시 해군 2함대 사령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이원희 중부해경청장과 이종호 해군 2함대 사령관 등 기관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이 청장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단속 대원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동시에 신속하고 효율적인 공동 대응체제를 구축했다"고 말했다.

중부해경청은 지난해 4월 서해5도 특별경비단을 창설해 서해 NLL 해역에서 불법 조업 중국어선을 강도 높게 단속하고 있다.

2016년 하루 평균 중국어선 109척이 출몰했으나 지난해에는 42척으로 55% 가량 줄었다. 지난해 해경이 해군과 합동으로 나포한 불법 중국어선은 18척이며 655척을 퇴거 조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가을남자 2018-01-20 18:24:14
넘어가는 어선이나 넘어오는 어선 모두 문제입니다. 고기잡이는 ... ㅠㅠ

임정균 2018-01-19 11:37:28
중국어선 몇 척 침몰시키고 선원들 잡았다가 풀어주기.
반복 계속하면 불법 조업은 사라집니다.

고속단정 2018-01-18 19:21:11
중국어선 폭파시켜버리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