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가상화폐 관련 해킹 등 사이버 보안위협 증대"
"올해 가상화폐 관련 해킹 등 사이버 보안위협 증대"
  • 임홍철 기자
  • 승인 2018.01.18 14:46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대 치안연구소"사물인터넷 관련 피해 증가 우려"

경찰대 치안정책연구소는 18일 발간한 '치안전망 2018'을 통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와 관련한 사이버 보안 위협이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소는 비트코인 거래 사이트 가운데 30% 이상이 방화벽을 사용하고 있지 않고, 45%가 보안소켓계층(SSL·Secure Sockets Layer) 서버를 이용하지 않는다는 국내 조사 결과를 인용하며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위험을 제기했다.

PC를 암호화한 뒤 이를 해제하는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랜섬웨어' 등 악성코드를 이용한 사이버범죄에서도 가상화폐 사용이 증가함에 따라 앞으로 경찰의 추적 수사가 더 어려워지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북한 해커들이 외화벌이 수단으로 전산망을 해킹한 뒤 개인정보 유출 협박과 돈을 요구하는 범죄, 인터넷을 통한 마약 거래 등에서도 비트코인 사용이 증가해 경찰 수사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연구소는 전형적 지능범죄인 보이스피싱이 저금리 대출을 미끼로 한 대출사기로 진화하면서 비트코인이나 상품권을 결제 수단으로 이용, 대출수수료 명목으로 돈을 가로채는 수법을 쓰는 점에도 주목했다.

사물인터넷(IoT) 보급 확대로 시민들이 생활에서 사용하는 각종 기기가 인터넷에 연결되면서 가정용 네트워크 카메라나 인터넷에 연결된 자동차, 의료기기 등 해킹 피해가 우려된다고 진단했다.

연구소는 "IoT 기기 보급과 확산으로 개인적 보안 위협이 높아지고, 주요 공공·민간시스템 상대 정보유출과 비트코인 관련 공격 등 정보통신망 침해형 사이버범죄가 2018년에도 지속하고 수법도 지능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박 2018-01-18 19:24:03
말도많고 탈도많은 가상화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