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도시락·햄버거 즉석식품 벤조피렌 안전한 수준"
식약처 "도시락·햄버거 즉석식품 벤조피렌 안전한 수준"
  • 서경원 기자
  • 승인 2018.01.17 12:0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대형마트나 편의점, 패스트푸드점에서 판매되는 즉석 식품의 벤조피렌 오염도를 조사한 결과 '안전한 수준'이라고 17일 밝혔다.

벤조피렌은 식품에 존재하는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으로 인해 조리·가공하는 과정에서 자연적으로 생성된다. 정부는 식용유지 등에 벤조피렌 함유 기준을 설정해 관리하고 있다.

식약처는 편의점, 마트에서 판매되는 즉석조리·섭취식품(도시락, 볶음밥, 피자, 돈까스, 탕수육, 훈제오리, 훈제닭, 만두, 소시지, 호빵, 라면, 칼국수 등 157건)과 패스트푸드점에서 판매되는 조리식품(피자, 햄버거, 치킨 등 43건) 등 총 200건에 대해 벤조피렌을 검사했다.

식약처는 "평가 결과 인체에 유해한 영향이 없는 매우 안전한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최근 1인 가구와 맞벌이 가정 증가로 간편식 수요가 늘어난데 따른 건강 영향을 확인하기 위해 실시됐다.

벤조피렌 기준은 식용유지 2.0㎍/kg 이하, 훈제어육 5.0㎍/kg 이하, 훈제건조어육 10.0㎍/kg 이하, 어류 2.0㎍/kg 이하, 패류 10.0㎍/kg 이하, 영유아식품 등 1.0㎍/kg 이하, 훈제식육제품 및 그 가공품 5.0㎍/kg 이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