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로] 물은 순리대로 흐르지만 약함이 없다
[한강로] 물은 순리대로 흐르지만 약함이 없다
  • 김춘만 논설위원
  • 승인 2018.01.15 15:05
  • 댓글 5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나 지금이나 젊은이들은 '세상과 맞서 거세게 도전하며 살라'고 배웁니다.
학교에서 주입하는 가르침 이죠.
그러나 인생의 변곡점을 넘는 시기가 되면 허무함도 함께 밀려옴을 깨닫게 됩니다.
세상과 투쟁해서 얻는 것이 꼭 행복만 주는것은 아니라는 인생의 가르침입니다.

노자의 <도덕경(道德經)>에 '상선약수(上善若水)' 라는 말이 있습니다.
한자어 그대로 풀이하면 '가장 좋은 것은 물과 같다'라는 뜻입니다.
낮은 곳으로 흐른다는 것은 쉬운 것 같지만 결코 쉽지 않은 일입니다.

사람들은 자신이 섬기는 신들을 대부분 하늘이나 높은곳에 모십니다.
산도 그 높이에 따라 가치와 위상이 정해집니다. 하다못해 아파트도 층이 높을수록 가격이 비싸집니다.

▲ 김춘만 논설위원
▲ 김춘만 논설위원

사회의 모든 것은 순위로 매겨지고 순위와 가치는 정비례한다고 오해합니다. 순위 아래에 있는 사람들은 사회의 낙오자 대접을 받는 게 현실입니다.

그러나 아래로 흐르는 물은 만물을 기름지게 합니다. 그 힘은 장애물을 파괴하는 거대한 물살이 아니라 주어진 지형대로 흘러가는 여유로움과 부드러움 입니다.
바위를 만나면 돌아가고, 계곡을 만나면 굽어가고, 낭떠러지를 만나면 그대로 떨어집니다.

자신을 막는다고 해서 맞서거나 돌아가지 않습니다. 그러면서도 물은 천천히 그 모든 것을 변화시킵니다. 거친 바위를 둥글게 하고 강을 깊게 만들어 배를 띄웁니다.

그렇게 아래로 아래로 흘러 거대한 바다와 한 몸이 됩니다. 순리대로 흘러가나 결코 약함이 없는 물의 위대함입니다.

맨손으로 쇠뿔을 꺾던 '파이터' 최배달이 딱 한 번 스스로 패배를 인정한 싸움이 있습니다.
중국의 한 노인과의 대련에서 학처럼 부드러운 몸놀림에 주먹 한 번 제대로 못 날리고 지치고 말았습니다.
모양이 좋아 무승부지 최배달이 진 싸움이었습니다.
수많은 강자들을 더 강함으로 제압하던 최배달이 유연함으로 맞서는 노인에게 큰 깨달음을 얻습니다.
이 속에도 '상선약수'의 가르침이 숨어 있습니다.

겨울바람이 거셉니다.
이런날은 김수영의 시 '풀'을 읽어보는 것도 좋을듯합니다.
거센 바람에 풀잎이 스러지는 모습은 장관입니다.
그러나 그 바람은 결국 풀잎을 이기지 못합니다. '바람보다 더 빨리 눕지 만 바람보다 더 빨리 일어나는' 풀은 마치 물결 같습니다.
우리 인생의 무대를 눈으로 볼 수 있다면 아마도 그런 모습일겁니다.

■ 김춘만 논설위원 = 대학에서 행정학을 전공했으며 세이프타임즈 제10기 기자스쿨을 수료하고 생활안전에디터를 역임하고 논설위원으로 다양한 글을 쓰고 있다. 1990년 '전국 근로자 문학제'에서 '새벽하늘'로 수필부분 우수상을 수상한 경력이 있다. 현대포스 대표이사로 재직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상종 2018-01-18 16:18:33
물흐르듯 삶을 영위한다면 더할 나위 없을텐디.....
세상이 녹녹치 않아서리

가을남자 2018-01-16 11:02:15
권력자들은 높이만 올라가려고 합니다. 역사에서는 그게 상징인듯 여겨져 왔습니다. 이제는 가장 낮은곳으로 가 봉사하는 사람이 권력을 갖어야 합니다. 그 분에게는 국민을 사랑하는 마음이 늘 있을것입니다.

김향미 2018-01-16 00:30:55
눈으로 보고 가슴이 공감합니다~^^

피아노박 2018-01-15 22:17:16
겸손함을 뜻하는 말이네요!

이명상 2018-01-15 16:00:31
좋은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