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한파' 가스사용 역대 최대 … 위험대응체계 가동
'최강한파' 가스사용 역대 최대 … 위험대응체계 가동
  • 서동명 기자
  • 승인 2018.01.12 16:4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스공사 관계자들이 동절기 한파에 대비해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 한국가스공사
▲ 가스공사 관계자들이 동절기 한파에 대비해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 한국가스공사

최강한파로 난방 수요가 급증,  하루 가스 공급량이 20만톤을 넘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가스공사는 지난 11일 천연가스 1일 공급량이 역대 최대 기록인 20만599톤으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지난달 12일 기록된 기존 일일 최대 공급량(19만9463톤) 기록이 한 달 만에 경신됐다.

가스공사는 기록적인 한파가 연일 이어지자 지난 10일 천연가스 계통운영 위험대응체계 1단계 유의경보를 발령해 전국 생산·공급 설비를 집중 점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영님 2018-01-14 10:29:40
날씨가 풀렸네요.
다행입니다

이명상 2018-01-12 20:27:09
날씨가 풀리고있어 다행입니다

소박이 2018-01-12 20:02:36
여기저기 동파되겠지

서경원 2018-01-12 17:39:22
난방용 가스사용량이 최대
역시 날씨가 춥긴 추웠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