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한파' 비웃듯 부산 화명수목원 납매 꽃망울 터트리다
'최강한파' 비웃듯 부산 화명수목원 납매 꽃망울 터트리다
  • 김도수 기자
  • 승인 2018.01.12 11:06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강한파에도 불구, 꽃망을 터트린 부산 화명수목원 '납매'  ⓒ 화명수목원
▲ 최강한파에도 불구, 꽃망을 터트린 부산 화명수목원 '납매' ⓒ 화명수목원

부산에도 최강한파가 몰아치고 있지만 화명수목원에서는 '납매'가 노란 꽃망울을 터뜨리며 봄을 재촉하고 있다. 납매(臘梅)는 섣달(음력 12월)에 피는 꽃이라는 뜻을 가진 꽃이다.

높이 3∼4m 정도로 자라며 한겨울 추위 속에 찾아오는 반가운 손님에 비유해 한객(寒客)이라고도 불린다. 납매 개화 시기는 평균 1월 중순 전후였지만 최근에는 개화 시기가 조금씩 앞당겨지고 있다.

부산 화명수목원에서는 지난해 12월 말부터 꽃망울을 틔우기 시작해 이달 첫주부터 하나둘 개화하고 있다. 새해 시작을 알리는 전령사로 향기 좋은 노란색 꽃을 피워 시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화명수목원에는 납매 이후로도 풍년화, 산수유, 생강나무, 매실나무 등 봄을 재촉하는 꽃들이 개화를 위해 꽃망울을 키우고 있다. 개화 관련 정보는 화명수목원관리사업소(forest.busan.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채원 2018-01-14 08:21:34
강추위를 이겨내고 핀 납매 예쁘게 피어 봄을 재촉하네요~~^^

이봉우A 2018-01-13 09:59:44
꽃피면 봄이 오는소리^^

최영님 2018-01-13 00:06:27
꽂구경 가봐야겠어요.

박혜숙 2018-01-12 16:42:12
섣달에 피는 매화꽃이라서
납매라 하는군요!

곽지연 2018-01-12 15:58:29
엄동설한에도 할일은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