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제2터미널 연간 30조원 '생산유발효과' 기대
인천공항 제2터미널 연간 30조원 '생산유발효과' 기대
  • 서동명 기자
  • 승인 2018.01.12 10:37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조원 들여 완공 … 17조원 생산유발·부가가치 창출
▲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조감도 ⓒ 인천공항공사
▲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조감도 ⓒ 인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이 개항 17년 만에 얻은 새 날개인 제2여객터미널은 일자리 창출 등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12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제2터미널 운영으로 해마다 30조원의 생산유발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제2터미널과 제2교통센터 등을 새로 짓는 3단계 건설사업에는 2009년부터 5조원이 투입됐다. 건설 과정에서 9만4000개 일자리가 생겨났다. 생산유발 효과는 12조3000억원에 달하고 4조8000억원의 부가가치가 창출된 것으로 추산된다.

이와 별도로 제2터미널 운영과 관련해 8500개의 새 일자리도 창출됐다. 제2터미널이 본격 운영되는 올해부터 인천공항은 제1터미널을 합쳐 연간 7200만명의 여객과 500만톤의 화물을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앞으로 매년 30조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8조원의 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공항공사는 기대한다. 지난해부터는 4단계 건설사업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제2터미널 확장과 제4활주로 신설, 진입도로와 계류장 확충을 골자로 하는 4단계 사업 공사에 4조20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4단계 건설이 완료되는 2023년까지 5만명의 일자리가 추가로 창출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8조원의 생산유발 효과, 2조8000억원의 부가가치 창출이 예상된다. 4단계 사업이 마무리되면 인천공항 여객처리 능력은 연간 1억명까지 늘어난다.

향후 인천공항의 성장성에 대한 기대감도 크다. 3개 터미널에서 연간 6000만명의 여객을 처리하는 두바이 공항 등과 비교하면 성장 가능성이 더 크다는 것이다.

최성수 인천공항공사 홍보과장은 "인천공항은 전체 수출입 물량의 25%를 처리할 정도로 국가경제에 크게 기여해왔고 물류·비즈니스·관광 산업 등과 연계해 막대한 부가가치를 창출해왔다"며 "중장기 개발 계획 최종단계가 되면 연간 여객 처리 능력이 1억3000명에 달해 경제 파급효과도 그만큼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경원 2018-01-12 11:51:23
외형적 요소보다 내실을 충실하는 공항이 됐음합니다.
또한 공항을 이용하는 고객과 항공사가 불편함이 없도록 하는데 방점을 두시고요 거시적인 효과보다 미시 효과에 관심갖어 주세요

메카 2018-01-12 11:11:03
여행가고잡네

임정균 2018-01-12 11:04:50
30조원 '생산유발효과' 라 이런 계산은 도대체 어떻게 하느건지.

김덕호 2018-01-12 11:03:20
4단계 공사가 시작됐습니다. 안전시공 국민의 생명을 생각하는 시공 친환경 시공이 되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