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급 국가직 경력채용 2521명 … 집배원 1100명 최다
4~9급 국가직 경력채용 2521명 … 집배원 1100명 최다
  • 조남근 기자
  • 승인 2018.01.07 11:3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8개 중앙행정기관이 국가공무원 4∼9급에서 모두 2521명을 경력으로 채용된다. 지난해 24개 기관이 745명을 경력 채용한 데 비해 1776명이 늘어났다.

인사혁신처는 2018년도 국가공무원 경채시험 선발계획을 8일부터 대한민국공무원되기 사이트(injae.go.kr)와 나라일터(gojobs.go.kr)에 게재한다고 7일 밝혔다.

경력 채용은 각 부처에서 주관하지만, 이를 한 번에 볼 수 있도록 인사처가 통합 안내한다. 올해 경력 채용은 4급 12명, 5급 23명, 6급 83명, 7급 124명, 8급 238명, 9급 1천795명이다. 경력 채용은 공채와 달리 경력·자격증·학위 등 일정 요건을 갖춰야 응시할 수 있다.

가장 많은 인원을 경력 채용하는 정부 부처는 우정사업본부다. 우정사업본부는 지난해보다 748명(우정직)이 늘어난 1100명을 경력 채용한다. 이들 대부분은 집배원이다.

인사처 관계자는 "비정규직이었던 집배원 자리를 정규직화하는 것"이라며 "기존의 집배원들을 그대로 정규직 전환하는 것은 아니고, 그들을 포함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도록 공개 채용한다"고 설명했다.

국세청도 지난해보다 39명(민원봉사실 인력)이 늘어난 99명, 해양수산부는 45명(선박관제요원 등)이 늘어난 65명을 경력 채용한다.

관세청은 엑스레이 검색·판독인력 등 32명, 농림축산식품부는 동식물 검역·검사 인력 24명을 새롭게 채용한다. 보건복지부는 방역·감염병 예방인력 14명을 작년보다 더 뽑는다.

이처럼 집배원 등 생활안전분야 현장인력 증원으로 올해 경력 채용 인원이 작년보다 대폭 증가하게 됐다. 우정사업본부를 제외하면 경찰청이 부처 가운데 가장 많은 인원인 615명을 경력 채용한다.

올해 전체 국가공무원 채용규모는 지난해보다 5361명 늘어난 2만3754명이다. 일반직 가운데 6106명을 공채, 2521명을 경력채용으로 선발한다. 특정직 중 경찰·해경은 5108명, 나머지는 군부사관 등 기타 특정직이다.

한편 일반직 지방공무원 채용 인원과 일정은 2월 중 각 시도별 홈페이지 및 지방자치단체 인터넷원서접수센터(https://local.gosi.kr)에 공고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정형 2018-01-13 08:59:18
풍선정책이 아니길 바랍니다.

최형석 2018-01-10 08:58:31
청년을 포함한 구직자들의 취업난에 단비같은 소식입니다만, 정말 필요한 곳에 증원이 있어야될것입니다.

고상용 2018-01-07 17:18:59
인력은 정말 부족한 부처가 어느 부처인지 잘 파악해서 골고르 배치 되도록 해야할것이다 특히나 소방부서 쪽도 인력이 많이 부족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