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국비 1387억원 투입돼 '안전한 도시'로 재생된다
[포항지진] 국비 1387억원 투입돼 '안전한 도시'로 재생된다
  • 배규범 전문위원
  • 승인 2017.12.0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강덕 포항시장이 주민대피소를 찾아 지진 피해 이재민을 위로하고 있다. ⓒ 포항시

포항시는 정부와 국회에 지진 대비 예산 지원을 건의해 국비 1387억원 지원을 이끌어냈다고 7일 밝혔다.

이에따라 시는 250억원을 들여 1만여㎡ 크기 다목적 재난대피시설을 5곳을 만든다. 평소에는 체육ㆍ복지시설로 사용하고 비상시에 대피시설로 활용한다. 내년 예산에 기본ㆍ실시설계비 15억원을 확보해 계속사업으로 추진한다.

또 27억5000만원으로 포항 일원 단층을 정밀분석해 한반도 지진단층 통합모델을 개발한다.

지진피해가 커 다시 지어야 하는 북구 청사와 양덕정수장 복구에 108억원과 224억원, 공공시설물 복구에 799억원을 투입한다. 213억원을 들여 포항항과 경찰서ㆍ교정시설 등 관공서 내진보강사업도 한다.

시는 중장기적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본 흥해읍 일원을 새 도심으로 재생하고 전국에서 가장 큰 지진 체험ㆍ교육장을 건립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재난에 대비해 장기적인 계획을 세우고 정부 지원을 끌어내 포항이 전국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내년 정부예산에 포항∼영덕 고속도로 등 SOC 분야 4990억원, 연구개발 분야 2550억원, 복지ㆍ환경분야 2169억원, 문화ㆍ관광 분야 193억원, 농림ㆍ수산분야 158억원 등 국비 1조1500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Tag
#N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