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개최지 숙박료 30만원에서 15만원대로 내린다
평창올림픽 개최지 숙박료 30만원에서 15만원대로 내린다
  • 임정균 기자
  • 승인 2017.12.07 15:5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세무조사 카드' 꺼내자 업소들 꼬리 내리고 자정 활동
▲ 강릉 숙박시설 공실정보 안내시스템 홈페이지

평창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1박당 30만~50만원까지 치솟았던 강릉ㆍ평창지역 일반호텔ㆍ모텔 등의 숙박요금이 15만원 안팎으로 내려갈 전망이다.

(사)대한숙박업중앙회 강릉시지부가 '올림픽 기간 숙박료 반값 운동'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손정호 강릉시지부장은 최근 강릉시청애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미 객실당 30만원으로 예약이 완료된 요금을 반값으로 내려 받겠다"고 선언한 뒤 동참을 호소했다.

'바가지 상혼'이란 비난에 숙박업계의 자정운동과 정부의 세무조사 카드, 자치단체의 간접적인 규제가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다. 

강릉시지부장의 호소이후 4~5일 만에 소속 180여개 업소가 모두 동참 의사를 밝히며 일반호텔ㆍ모텔 등의 숙박요금은 15만원선으로 절반가량 낮아졌다.

최명희 강릉시장은 "바가지요금이란 오명에서 탈피하지 못할 경우 예약 기피현상으로 자칫 공멸할 수 있다는 분위기가 확산되면서 요금 인하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최 시장은 이어 "고액 요금을 고집하는 일부 업소는 건축법, 주차장법, 공중위생법, 소방시설 등 관련 법령에 의한 간접규제를 통해서라도 가격을 내리도록 할 것"이라며 "지난달부터 운영 중인 강릉 숙박시설 공실정보 안내시스템(http://stay.gn.go.kr)을 통하면 적정한 가격의 숙박업소를 안내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실시간으로 숙박여건과 요금정보를 제공하는 강릉 숙박시설 공실정보 안내시스템에는 현재 강릉지역 전체 숙박업소 1022개 가운데 713개 업소가 참여하고 있다.

평창지역 숙박업계에서도 자정운동이 벌어지며 15만원 안팎의 요금을 받는 모텔 등이 늘어나고 있다. 동계올림픽 배후도시인 속초 설악동의 설악여행자센터에서도 1박에 10만원 안팎의 가격으로 올림픽 기간인 내년 2월까지 예약을 받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형금 2017-12-07 16:33:34
'올림픽 기간 숙박료 반값 운동'? 뭔소리당가~~ 원래가 1박에 30~50만원 했다냐?

전형금 2017-12-07 16:33:34
'올림픽 기간 숙박료 반값 운동'? 뭔소리당가~~ 원래가 1박에 30~50만원 했다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