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신종 위조지폐 세계 최초 발견
KEB하나은행, 신종 위조지폐 세계 최초 발견
  • 문예진 기자
  • 승인 2017.12.06 16:1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EB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 ⓒ 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은 인터폴에도 보고된 적이 없는 신종 초정밀 위조지폐를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고 6일 밝혔다.

특수잉크와 볼록 인쇄기술을 사용해 일반 위폐 감별기로 구별이 어려운 초정밀 위조 미화 100달러권을 슈퍼노트라고 불린다.

KEB하나은행은 "이번에 발견된 슈퍼노트는 2006년판 100달러 지폐로, 기존 슈퍼노트와는 제작수법이 달라 실제 유통량이 얼마나 되는지 가늠이 어려운 만큼 이미 대량으로 유통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슈퍼노트는 주로 유통량이 많은 1996년, 2001년, 2003년도판에서 발견됐다.

KEB하나은행은 일선 영업점 문의를 받고 위변조대응센터에서 해당 슈퍼노트를 영상 판독한 뒤 최첨단 위변조 영상분석 장비로 정밀 분석, 위조지폐임을 판별해냈다.

이호중 KEB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장은 "한국은행 등 유관기관에 관련 자료를 제공해 범정부 차원의 입체적 대응이 가능토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KEB하나은행은 금융권에서 유일하게 국가기관급 최첨단 위변조 영상분석 장비인 CSI 장비를 갖춘 전담 부서 위변조대응센터를 만들어 전문가들을 꾸준히 양성하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피아노박 2017-12-07 00:55:02
위변조대응센터 많이 만들어 전문가들을 꾸준히
양성해 주세요

서경원 2017-12-06 22:30:24
역시 외롼은 전문은행이 짱입니다

임정균 2017-12-06 16:50:41
2006년 판이면 10년 전인데 이미 상당한 양이 유통되고 있다고 보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