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바레인 초대형 정유플랜트 공동수주
삼성엔지니어링, 바레인 초대형 정유플랜트 공동수주
  • 강인창 기자
  • 승인 2017.12.01 10:37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조5000억원 중 삼성 지분 1조5000억원
▲ 삼성엔지니어링이 2011년 완공한 바레인 BAPCO LBOP 플랜트. ⓒ 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이 바레인에서 초대형 정유플랜트를 수주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바레인 국영석유회사 밥코(BAPCO)로부터 '바레인 밥코 정유 프로젝트'에 대한 낙찰통지서(Letter Of AwardㆍLOA)를 접수했다고 1일 공시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 프로젝트를 테크닙(Technip),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Tecnicas Reunidas, TR)와 공동으로 수주했다. 수주금액 42억달러(4조5000억원) 가운데 13억5000만달러( 1조5000억원)에 해당하는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바레인의 원유생산을 도맡고 있는 시트라(Sitra) 공단내 밥코 정유플랜트를 현대화하는 프로젝트다.

노후화된 원유증류시설 교체와 잔사유수소첨가분해시설 등의 신규설치를 통해 하루 원유처리량이 기존의 26만7000배럴에서 36만배럴로 늘어나게 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설계, 조달, 시공(EPC)의 전 과정을 수행하며 2022년 완공 계획이다. 이번 수주는 삼성엔지니어링이 2011년 완공한 밥코의 윤활기유 생산 플랜트(BAPCO Lube Base Oil PlantㆍLBOP)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수행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밥코 정유플랜트와 같은 시트라 공단 내에 건설된 이 플랜트는 무재해 1000만 인시(Man-Hour) 달성과 열악한 지반 조건 하의 프로젝트 공기 준수 등 공로를 인정받아 2012년 'MEED품질대상'을 받았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바레인에서만 3건의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이 있는 만큼 지역 경험과 발주처와의 파트너십을 토대로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향후 바레인 연계수주의 밑거름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엔지니어링은 최근 오만, 태국, 바레인에서 잇따라 수주를 따내며 올해 현재까지 누적 수주 7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연간 수주액보다 약 42%가 늘어난 것이다.

수주잔고는 9조9000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약 1조7000억원이 늘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 2017-12-09 09:37:16
해외플랜트수주로 국내건설경기회복의 신호탄이 되기를 바랍니다.

강인창 2017-12-05 05:55:17
멋진 삼성엔지니어링 재기를 축하한다

kwseo 2017-12-01 17:33:22
축하합니다

dhk1909 2017-12-01 11:36:50
건설경기가 활성화 되길... 축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