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미군기지 지하수 오염물질 ··· 내부오염 심각한 수준"
"용산미군기지 지하수 오염물질 ··· 내부오염 심각한 수준"
  • 신승혜 기자
  • 승인 2017.11.30 14:3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외교부ㆍ환경부에 정밀조사ㆍ정화 촉구
▲ 조사관 측정 위치도 ⓒ 환경부

서울시는 용산미군기지 내ㆍ외부 지하수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오염물질 검출 사실이 확인된 가운데 내부조사ㆍ정화가 지연되는 주요원인인 불합리한 SOFA(주한미군지위협정) 규정개정 등 외교부와 환경부의 후속조치를 촉구했다.

서울시는 "환경부ㆍ외교부의 용산미군기지 내부 조사결과 공개에 대해 기지정화를 위한 초석이 될 수 있음에 긍정적으로 판단한다"면서도 "기지내부의 심각한 오염이 우려되나, 이번 발표문에서도 오염원 정밀조사ㆍ정화계획 등 후속조치에 대해서 언급이 없어 실망스럽다"고 30일 밝혔다.

환경부ㆍ외교부가 지난 29일 공개한 미군기지 내외부 지하수 환경조사 2∼3차 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지내부는 지하수 25개 관정 가운데 17개 관정이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지점은 기준치의 최대 670배를 초과한 벤젠(10.077mg/L)이 검출됐다.

기지외부도 34개 관정 가운데 12개 관정이 기준을 초과했다. 기준치 최대 470배를 초과한 벤젠(7.051mg/L)이 검출됐다. TPH, 톨루엔 등 다른 검사항목도 기지내부와 유사한 오염추이를 나타내고 있어 오염원인이 기지내부임을 알 수 있다.

서울시는 미군기지 주변 정화추진과 병행해 오염지하수 외곽 확산감시를 위한 외곽 수질 모니터링을 40개 지점에서 감시하고 있다.

서울시가 지난 8월~10월 실시한 7개 기지주변 오염도 조사결과 전쟁기념관 동문(메인포스트 서측) 미군기지 담장 인근에서 기준치(800mg/kg)를 넘는 1285mg/kg의 TPH(총석유계탄화수소)가 검출됐다. 용산구청, 국방부, 환경부 등 관련기관과 협의 후 오염원 정밀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권기욱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기지주변 정화사업과 지하수 확산 감시 모니터링은 지속하면서, 국방부, 외교부, 환경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기지내부 정밀조사와 오염정화, SOFA 규정의 개정 등 조치가 조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경윈 2017-12-01 10:11:40
문제가 있는거 다 알고 있지 않았나요
어떻게 복구하느냐가 문제아닐런지요

cm-kim 2017-11-30 15:19:47
용산을 반면교사로 평택기지도 철저하게 관리 감독되어야 할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