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해빙기 버스 안전운행 점검ㆍ봄맞이 대청소
경기도, 해빙기 버스 안전운행 점검ㆍ봄맞이 대청소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6.03.10 07:3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봄철을 맞아 안전사고 예방과 이용객 편의를 위해 14일부터 4월 22일까지 버스 안전운행 점검과 대청소를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대상은 지역 시내 · 시외 · 전세 · 마을버스 등 업체 953곳의 버스 2만9189대와 정류소 2만5337곳, 시외버스 터미널 32곳, 공영 차고지 22곳 등이다.

도는 버스정책과 직원 25명을 5개 팀으로 나눠 점검반을 편성했다. 특히 중대 교통사고가 발행한 대규모 터미널, 공영차고지에 대해서는 교통안전공단, 소방서, 시군과 합동으로 진행, 점검의 효과와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번 점검에서는 자칫 안전운행에 소홀해지기 쉬운 봄철에 맞춰 부적합 운전자 운행여부, 운전자 과로방지 대책 여부, 버스 운행 전 안전점검 실시 여부 등 안전운행 분야에 대해 집중적으로 확인한다. 무정차 통과, 결행, 난폭운전, 운수종사자 불친절들 이용객 불편사항도 함께 점검한다.

버스 내 승객 안전띠 착용 및 안내 실시 여부, CNG버스 정기점검 실시 여부, 재생 타이어 적정사용 여부 등 차량안전 운행조치 사항과 비상시 소화기 및 비상장치 사용 관리 여부 등에 대한 점검도 병행한다.

또 염화칼슘 등으로 지저분해진 버스와 정류소 등을 대상으로 소독실시 여부를 확인함은 물론 대청소를 실시해 이용객들에게 쾌적한 버스이용 환경을 제공하기로 했다.

도는 점검 결과에 따라 2016년도 시군 교통대책 종합 평가에 반영하고 버스업체에 대한 재정지원 시 인센티브와 패널티도 부여할 방침이다.

장문호 경기도 버스정책과장은 "봄철은 운전자들의 졸음운전 등으로 사고 발생이 어느 때 보다 높고, 운전자의 충분한 휴식과 교통신호 준수, 이용객에 대한 배려가 더욱 필요한 시기"라면서 "업체 관계자와 관련기관의 세심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