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성추혐 혐의' 김준기 전 DB회장 신병치료 소환 불응에 체포영장
이제만 기자 | 승인 2017.11.14 09:59

서울 수서경찰서는 여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됐지만 3차례 출석요구에 불응한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에 대해 13일 체포영장을 신청했다. 

▲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앞서 김 전 회장의 비서로 일했던 A씨는 지난 2~7월 상습적으로 자신의 신체를 만졌다며 지난 9월 김 전 회장을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김 전 회장에게 지난달 3차례에 걸쳐 출석을 통보했지만 김 전 회장 측은 "신병치료 때문에 곤란하다"며 불응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7월 신병치료차 미국으로 출국했다. 김 전 회장은 A씨의 고소 사실이 알려진 지 이틀 만인 지난 9월 21일 그룹 회장직과 계열사 대표이사직에서 모두 물러났다.

김 전 회장 측은 경찰에 "사건 이전부터 치료를 받기 위해 미국에 머물고 있었다. 빨라야 내년 2월쯤 귀국할 수 있다"고 알려온 것으로 전해졌다.

DB그룹 관계자는 "건강이 매우 좋지 않아 당장 귀국이 곤란하다는 점을 계속 소명했음에도 체포영장을 신청해 유감"이라며 "의사 허락이 떨어지는 대로 바로 귀국해 조사를 받겠다"고 말했다.

이제만 기자  jeylee1812@gmail.com

<저작권자 © 세이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제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포토뉴스
여백
여백
Safe 만평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44길 5, 2층 한국안전인증원  |  대표전화 : 02-6291-010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신승혜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8  |  등록일 : 2015.10.15   |  발행인 : (사)한국안전인증원 김창영  |  편집인 : 김대수
Copyright © 2017 세이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