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총상 입은 북한군 1명 판문점 JSA로 '귀순'
최형석 기자 | 승인 2017.11.14 09:56

북한군 1명이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지역으로 귀순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후 3시 31분쯤 JSA 북한군 초소에서 우리 측 자유의집 방향으로 비무장한 북한군 1명이 귀순해 신병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북한군 병사는 귀순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부상을 입고 유엔사 헬기로 긴급 후송됐다. 귀순 과정에서 남북한간 교전은 발생하지 않았다. 

합참은 "북쪽에서 수발의 총성이 울리는 것을 듣고 우리 군이 북측을 집중감시하던 가운데 오후 3시 56분쯤 군사분계선(MDL)에서 약 50m 남쪽에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던 북한군을 발견해 즉각 안전하게 후송했다"고 설명했다. 발견된 장소는 우리 측 자유의집 왼쪽 지역으로 알려졌다. 

합참은 이어 "북한군은 귀순 과정에서 북한군 총격을 받고 팔꿈치와 어깨 등에 총상을 입었다"며 "이 과정에서 북측과 교전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 북한군은 하급전사로 추정된다고 합참은 전했다.

JSA 지역을 통한 북한군 귀순은 세번째다. 1998년 2월 3일 변용관 상위가 권총 1정을 휴대한 채 넘어왔고, 이후 2007년 9월 6일 한 병사가 귀순했다. 북한은 JSA 지역에 출신 성분이 좋고 노동당에 대한 충성심이 높은 집안의 자녀들을 배치해 왔다. JSA 근무자의 귀순 사실이 북한군 내부에 퍼지면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총상을 입은 북한군은 이날 오후 4시 20분쯤 유엔사 헬기를 타고 경기 수원 아주대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이 병원 중증외상치료 전문의 이국종 교수가 수술을 맡았다. 북한군은 회복되는 대로 유엔사 군사정전위와 중립국감독위원회 등에서 귀순 동기 등을 조사받는다.

유엔사 군정위는 귀순 정황 조사에 착수했다. JSA 지역 우리 측 초소에 감시장비가 있는데도 귀순자가 MDL 남쪽 50m까지 내려와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한 것을 두고 감시태세가 허술하다는 지적도 있다.

최형석 기자  engineerivy@gmail.com

<저작권자 © 세이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포토뉴스
여백
여백
Safe 만평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44길 5, 2층 한국안전인증원  |  대표전화 : 02-6291-010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신승혜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8  |  등록일 : 2015.10.15   |  발행인 : (사)한국안전인증원 김창영  |  편집인 : 김대수
Copyright © 2017 세이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