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42억원 산업부 스마트카 핵심기술 공모 사업 선정
울산시 42억원 산업부 스마트카 핵심기술 공모 사업 선정
  • 진광태 기자
  • 승인 2017.11.09 15:3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양산업ㆍ울산TP 차 안 회의용 편의장치 개발
▲ 덕양산업과 울산TP가 차 안에서 회의와 오락을 할 수 있는 일체형 도어 모듈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산업부의 '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 스마트카 분야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42억원을 확보했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덕양산업과 울산테크노파크(TP)는 민간자본을 추가 투입해 56억원(국비 포함)으로 내년부터 2020년까지 차 안에서 회의와 오락을 할 수 있는 일체형 도어 모듈을 개발한다.

아웃사이드 미러 대신 카메라를 달아 운전 사각지대를 없애는 모듈과 고강성 경량 복합소재를 차량에 적용하는 기술도 고안한다.

시는 이번 공모사업뿐만 아니라 미래형 자동차 산업을 전방위적으로 육성하고 있다. 북구에 2003년 착수한 오토밸리 조성 사업은 지난 9월 오토밸리로 완공과 함께 완성됐다.

오토밸리로를 따라 자동차 부품제작-모듈화-완성차 생산으로 이어지는 자동차 산업 생태계가 만들어졌고, 이 곳에 설립된 자동차부품기술연구소는 자동차 생산 기술력 향상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시는 자동차 산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그린카기술센터'를 2015년에 건립하고 기업연구소를 유치하는 등 미래 친환경자동차 산업 발전 인프라도 마련했다.

올해는 전자부품연구원과 함께 28억원을 들여 자율주행 자동차 부품 개발과 실증 차량 제작에 착수했다. 2019년에 실제 도로에서 자율차를 시범운행하며 자율주행 핵심기술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