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조4000억원 투입 군통신망 북 EMP 공격때 '무용지물'
5조4000억원 투입 군통신망 북 EMP 공격때 '무용지물'
  • 서경원 기자
  • 승인 2017.10.12 11:4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기 의원 "군과 방사청 무책임 ··· 책임 물어야"

5조40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 차세대 군 통신망 '전술정보통신체계(TICN)'가 북한의 '전자기펄스(EMP)' 공격에 무용지물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방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병기의원(서울 동작갑)이 방위사업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술정보통신체계의 사업 자재들은 태양의 흑점 폭발이나 전자파로 인한 장애 현상인 '전자파간섭(EMI)'에 대한 방호는 가능하다. 그러나 북한의 인위적인 EMP 공격에는 대책이 없는 상황이다.

만약 북한이 EMP 공격을 한다면 야전에서 사용되는 각종 통신장비를 사용하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

방사청 관계자는 "전술정보통신체계에서 EMP 방호가 적용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육군의 요구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병기 의원은 "이 사업은 이전 정부에서 막대한 예산을 투입한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진행되는 과정에서 EMP 공격을 방비하지 못하는 허술함이 드러났다"며 "EMP 방호를 요구하지 않은 군은 물론 관련 대책을 세우지 않은 방사청도 무책임하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명상 2017-10-12 15:01:55
참으로 어처구니 없네요.

김덕호 2017-10-12 13:30:36
북한의 EMP 공격도 못막는 5조4000억짜리 ...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