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위험요소 살피는 시민안전모니터 모집
지하철 위험요소 살피는 시민안전모니터 모집
  • 김대수 기자
  • 승인 2016.02.29 10:3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는 지하철의 운영에 잠재적으로 위험이 될 수 있는 요인을 신고하고 안전 개선 활동에 참여할 시민안전모니터를 3월 14일까지 모집한다고 29일 밝혔다.

모집인원은 120명으로 서울메트로를 이용하는 고객은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모니터링단은 온라인 시스템을 통해 운영되므로 인터넷에 접속해 의견을 등록할 수 있어야 한다.

시민안전모니터로 선발되면 개량이 필요한 노후화한 시설이나 고장이 난 시설물 신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아이디어 제안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 활동 기간은 4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8개월 이다.

모니터는 월 1건 이상의 실적을 등록하면 평가 기준에 따라 소정의 활동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서울메트로는 월 활동비와 별도로 연말에 우수모니터 3명을 선정하여 최대 3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참가 지원은 서울메트로 홈페이지(www.seoulmetro.co.kr)에서 할 수 있다.

서울메트로는 안전 모니터링의 효과를 높이고 실질적인 개선을 위해 시민 외에 협력업체 직원 10명을 함께 참여시켜 운영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시민모니터가 활동하지 못하는 터널과 공사 현장 등의 사각 지대를 없애고 광범위한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한다.

시민안전모니터 제도는 2014년 도입된 서울메트로의 대표적인 시민 참여 안전프로그램이다. 지난해에는 총 50명의 모니터가 290건을 신고 및 제안했으며 이 중 280건은 조치 완료됐고 10건은 조치 중에 있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안전 위험요소를 제때에 제거하기 위해서는 직원뿐만 아니라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신고와 참여가 매우 중요하다"라며 "시민안전모니터 운영을 통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시민의 안전 체감도를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