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X조선 건조선박 RO탱크 '폭발' 노동자 4명 사망
STX조선 건조선박 RO탱크 '폭발' 노동자 4명 사망
  • 김도수 기자
  • 승인 2017.08.20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창원소방본부가 STX조선 화물운반선 폭발사고를 수습하고 있다.

20일 오전 11시 37분쯤 경남 창원시 진해구 STX조선해양에서 굉음과 함께 건조중인 석유화학제품 운반선안 RO탱크가 폭발했다.

소방당국은 이 사고로 임모(53)씨 등 작업중인 STX조선 협력업체 작업자 4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숨진 작업자들은 운반선내 12m 깊이 탱크에서 도장작업을 하던 중 순간적인 폭발사고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탱크안으로 진입한 구조대는 시신 4구를 차례로 끌어올려 신원파악을 하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는 이날 낮 12시5분쯤 탱크 내부로 진입해 시신 4구를 확인했다. 이후 수습작업에 들어가 오후 1시 30분쯤 탱크내 시신을 모두 수습했다.

현장에서 20m 떨어져 일하던 우모(48)씨는 "펑하는 폭발음이 들리며 배에서 연기가 났다"며 "사망한 작업자들은 도장 스프레이 작업을 했던 것으로 알고 있으며 사고뒤 다시 20∼30분 동안 가벼운 연기가 났다"고 말했다.

이 운반선은 정문에서 250m 떨어진 곳에 정박돼 작업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관계자는 "다행히 추가로 확인된 사망이나 부상자는 없다"며 "현장을 수습한 뒤 경찰과 합동으로 피해규모와 사고원인 등을 감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건조 중인 선박은 7만4000톤급 석유화학제품 운반선으로 그리스 선박회사에서 발주, 오는 10월 인도 예정으로 전해졌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