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5ㆍ18때 헬기가 난사한 '전일빌딩' 사적지 지정
[영상] 5ㆍ18때 헬기가 난사한 '전일빌딩' 사적지 지정
  • 최우석 기자
  • 승인 2017.08.15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245개 탄흔 원형보존 ··· 표지석 설치, 교육의 장 활용

1980년 5월의 광주를 그린 영화, '택시운전사'가 850만명 관객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이 영화의 역사적 장소인 전일빌딩이 5ㆍ18 사적지 지정된다.

광주시는 5ㆍ18 당시 계엄군의 광주 진압에 맞서 시민군이 싸웠던 공간으로 5ㆍ18민주화운동의 역사를 담고 있는 전일빌딩을 5ㆍ18 사적지 제28호로 지정고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전일빌딩은 최근 헬기 발포 총탄 흔적이 발견되는 등 5ㆍ18민주화운동과 관련한 중요 장소로 평가를 받았다. 특히 윤장현 광주시장이 전일빌딩에서 탄흔이 발견된 직후 "사적지적 가치가 매우 높다"며 사적지 지정 검토를 지시해 논의가 본격화됐다.

광주시는 <광주광역시 5ㆍ18 사적지 보존ㆍ관리 및 복원 관리에 관한 조례>에 따라 5ㆍ18기념사업위원회에 전일빌딩에 대한 사적지 지정안 심의를 요청했다. 이 같은 절차를 거쳐 8개월여만인 지난달 27일 총탄흔적이 발견된 3차 건물 10층 내부와 2ㆍ3차 건물 외벽 등이 사적지로 지정됐다.

5ㆍ18 사적지는 1호 전남대 정문을 시작으로 5호 옛 전남도청, 17호 옛 상무대 터, 22호 광주교도소 등 2013년 9월까지 27호가 지정됐다. 사적지로 지정 고시되면 해당 장소는 원형 훼손이 차단되도록 시에서 체계적으로 관리ㆍ보존하게 된다.

광주시는 오는 9월에 28호 사적지 지정 표지석을 설치한다. 이에 앞서 추진된 전일빌딩 리모델링 사업은 그대로 진행한다. 사적지로 지정된 10층은 원형 보존한다. 10층 내부의 경우 투명한 마감소재를 활용해 부식 등이 이뤄지지 않도록 하고 관람객이 총탄 흔적을 그대로 볼 수 있도록 꾸미기로 했다.

총탄 흔적이 남아있는 외벽 역시 리모델링 사업을 맡은 도시공사와 협의를 통해 원형 보존한다. 10층을 5ㆍ18 역사ㆍ문화 공간으로 꾸미고 교육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운영한다.

전일빌딩의 5ㆍ18 사적지 지정은 37년여만에 5ㆍ18의 진실을 세상 밖으로 끄집어내고 역사적 사실로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 광주시는 전일빌딩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결과를 카드뉴스로 만들어 홍보하고 있다.

광주시는 그동안 5ㆍ18의 진실을 찾겠다는 일념으로 5ㆍ18기록관에서 자료를 수집, 전일빌딩에도 5ㆍ18 탄흔이 남아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발견한데 이어 8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조사를 의뢰했다.

1ㆍ2차 조사를 시행한 국과수는 외벽 페인트칠, 내벽 콘크리트 미장 마감 등으로 추가 조사는 어렵다는 입장을 내놓았지만, 광주시는 끈질긴 설득으로 재조사를 이끌어냈다. 간곡한 요청에 3차 조사를 벌여 245개의 탄흔을 찾아냈다.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시는 헬기사격이 어떤 총기로 이뤄졌는지 밝히고자 추가 감식을 의뢰했다. 지난 2월에는 5ㆍ18 진실규명 지원단을 구성하는 등 진실 찾기에 돌입, 28호 사적지 지정의 성과를 거뒀다.

광주시 관계자는 "전일빌딩의 5ㆍ18 사적지 지정으로 5ㆍ18 역사성 확보 등 광주정신 함양과 계승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 광주시는 광주전일빌딩에서 헬기에서 사격한 총탄흔적을 발견했다. 1980년 5월 신군부의 만행이 37년만에 공식 확인됐다. 5ㆍ18기념재단 제공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