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충청
[오건호 위원의 현장 리포트] '수중도시' 청주를 가다
글ㆍ사진 오건호 사진부 전문위원 | 승인 2017.07.16 23:02
▲ 16일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충북 청주의 하천이 범람 위기에 처해 있다.
▲ 16일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충북 청주의 한 도로에 차량이 물보라를 일으키며 달리고 있다.
▲ 16일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충북 청주의 논에 물이 쏟아져 내리고 있다.
▲ 16일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충북 청주의 한 도로에 차량이 물보라를 일으키며 달리고 있다.
▲ 16일 기록적인 폭우로 충북 청주의 논이 침수됐다.
▲ 16일 기록적인 폭우로 충북 청주 지역 곳곳에서 피해가 발생하자 굴삭기가 복구에 나서고 있다.
▲ 16일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충북 청주 지역의 도로를 차량들이 도로를 지나고 있다.
▲ 16일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충북 청주로 농경지가 완전히 물에 잠겨 있다.
▲ 16일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충북 청주의 하천이 완전히 완전히 물에 잠겨 범람 위기에 처해 있다.
▲ 16일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충북 청주의 농경지 하천이 물로 가득차 있다.
▲ 16일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자 충북 청주의 한 농민이 물꼬를 트기 위해 걸어 가고 있다.

16일 시간당 최고 91.8㎜의 '물폭탄'이 쏟아진 충북 청주지역은 주택과 도로, 농경지가 침수되고 단수ㆍ정전 피해가 속출했다. 

이날 새벽부터 290.2㎜의 폭우가 내리면서 청주의 젖줄인 미호천과 무심천은 범람 위기까지 내몰렸다.

충북 청주 지역에 22년만에 290㎜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2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536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주택 244가구, 농경지 4215㏊가 침수됐다. 3만700마리의 닭도 폐사했다.

청주기상청은 "강수량은 기상관측 이래 두 번째로 많은 양"이라며 "1995년 8월 25일 293㎜가 내린 이후 22년 만에 가장 많은 양"이라고 발표했다.

미호천과 무심천은 범람 위기까지 몰렸다. 청주 시내를 가로 지르는 무심천도 한때 범람 위험 수위인 4.4m까지 물이 차 올랐다.

무심천 주변 주민들은 하루종일 불안에 떨었다. 가경동 석남천과 증평 삼기천이 각각 100m 유실되는 등 청주와 증평, 진천, 보은의 6개 하천 3.23㎞가 유실됐다.

글ㆍ사진 오건호 사진부 전문위원  okhy2k111@gmail.com

<저작권자 © 세이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ㆍ사진 오건호 사진부 전문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Safe 만평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44길 5, 2층 한국안전인증원  |  대표전화 : 02-6291-010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신승혜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8  |  등록일 : 2015.10.15   |  발행인 : (사)한국안전인증원 김창영  |  편집인 : 김대수
Copyright © 2017 세이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