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오늘의 운세
[김동완 박사의 오늘의 운세] 2017년 7월 16일
김동완 논설위원ㆍ철학박사 | 승인 2017.07.16 05:00

◆쥐
△색상 : 회색
△숫자 : 2
△방향 : 동쪽
△36년생 : 휴식을 취하면 길하다.
△48년생 : 재물운이 있다.
△60년생 : 대인관계에 힘써라.
△72년생 : 마음먹은 일 성공한다.
△84년생 : 하는 일마다 성취하리라.

◆소
△색상 : 회색
△숫자 : 2
△방향 : 동쪽
△37년생 : 어려운 일이 해결.
△49년생 : 바라던 일이 풀린다.
△61년생 : 친구와의 충돌을 피하라.
△73년생 : 실속이 있는 하루.
​△85년생 : 오전에 강한 운기를 탄다.

◆호랑이
△색상 : 분홍색
△숫자 : 8
△방향 : 동쪽
△38년생 : 돈 거래는 확실히 해라.
△50년생 : 일이 잘 안 풀린다.
△62년생 : 분실수 있으니 조심하라.
△74년생 : 매사 확장의 운 가져라.
△86년생 : 마음에 안정을 취하라.

◆토끼
△색상 : 회색
△숫자 : 4
△방향 : 남쪽
△39년생 : 귀인이 도움을 준다.
△51년생 : 새로운 일에 도전하라.
△63년생 : 차분함이 필요하다.
△75년생 : 머지않아 재운이 찾아온다.
△87년생 : 움직이면 길하다.

◆용
△색상 : 회색
△숫자 : 1
△방향 : 남서쪽
△40년생 : 가정의 화목에 치중하라.
△52년생 : 행운이 따른다.
△64년생 : 남쪽에서 귀인이 온다.
△76년생 : 베풀면 이득이 생긴다.
△88년생 : 기쁨 만끽하고 재물운 따른다.

◆뱀
△색상 : 분홍색
△숫자 : 1
△방향 : 북서쪽
△41년생 : 재성이 문을 비춘다.
△53년생 : 언행을 주의하라.
△65년생 : 겸손해야 인정받겠다.
△77년생 : 금전 잃어버리기 쉬우니 조심하라.
△89년생 : 행운이 있는 하루.

◆말
△색상 : 남색
△숫자 : 2
△방향 : 동쪽
△42년생 : 희망의 빛이 보인다.
△54년생 : 신수가 왕성하다.
△66년생 : 행운과 횡재운이 있다.
△78년생 : 즐겁고 기쁜 일이 생기겠다.
△90년생 : 친한 사람이 이익을 가져다준다.

◆양
△색상 : 노란색
△숫자 : 5
△방향 : 남동쪽
△31년생 : 가족간의 의견대립을 피하라.
△43년생 : 순조롭게 풀려간다.
△55년생 : 명예운이 좋아진다.
△67년생 : 여유로움을 가져라.
△79년생 : 뜻밖의 성과가 따른다.

◆원숭이
△색상 : 노란색
△숫자 : 6
△방향 : 북서쪽
△32년생 : 어려움을 겪던 일이 해결.
△44년생 : 일이 곧 풀릴 것이다.
△56년생 : 뜻밖의 수입 있겠다.
△68년생 : 친구들과 친목을 돈독히 하라.
△80년생 : 대인관계를 확대하라.

◆닭
△색상 : 백색
△숫자 : 5
△방향 : 북동쪽
△33년생 : 대인관계 신중히 해야하겠다.
△45년생 : 행운이 넘쳐난다.
△57년생 : 도움 받으면 일사천리 해결.
△69년생 : 한발 물러서면 이득.
△81년생 : 새로 시작하는 일은 삼가.

◆개
△색상 : 백색
△숫자 : 5
△방향 : 북동쪽
△34년생 : 꾸준한 노력이 필요.
△46년생 : 금전지출이 많은 날.
△58년생 : 확장의 운 가지면 성공한다.
△70년생 : 주관을 가지고 일을 추진.
△82년생 : 금전거래를 주의하라.

◆돼지
△색상 : 청색
△숫자 : 2
△방향 : 남서쪽
△35년생 : 좋은 기회가 다가온다.
△47년생 : 부귀가 겸비된 운이다.
△59년생 : 사람들에게 인정받겠다.
△71년생 : 뜻 있는 행복이 넘친다.
△83년생 : 안정을 취하라.

▲ 김동완 논설위원ㆍ철학박사

■ 김동완 논설위원 △충북대학교 중어중문학과 졸업 △동국대학교 석사 동양철학 박사 △동국대학교 평생교육원 겸임교수 △대통령소속 국민대통합위원회 국민소통분과위원회 자문위원 △한국청소년재단 운영이사 △청년미래네트워크 상임이사 △윤이상평화재단 이사 △한국불교 태고종 대외협력위원회 위원장 △행복을 나누는 사람들 대표 △한국민족문화연구원 이사장 △ 한국역학학회 회장 

김동완 논설위원ㆍ철학박사  webmaster@safetimes.co.kr

<저작권자 © 세이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포토뉴스
여백
여백
Safe 만평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44길 5, 2층 한국안전인증원  |  대표전화 : 02-6291-010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신승혜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8  |  등록일 : 2015.10.15   |  발행인 : (사)한국안전인증원 김창영  |  편집인 : 김대수
Copyright © 2017 세이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