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오늘의 운세
[김동완 박사의 오늘의 운세] 2017년 7월 14일
김동완 논설위원ㆍ철학박사 | 승인 2017.07.14 05:00

◆쥐
△색상 : 하늘색
△숫자 : 9
△방향 : 남서쪽
△36년생 : 사랑으로 모든 것을 찾아라.
△48년생 : 복이 넘쳐나는 날.
△60년생 : 이동의 운이 왕성하다.
△72년생 : 공적인 일에 신경 써라.
△84년생 : 근심이 사라지는구나.

◆소
△색상 : 분홍색
△숫자 : 3
△방향 : 북서쪽
△37년생 : 저자세로 나가는 것이 유리.
△49년생 : 성실하게 임하면 횡재수.
△61년생 : 구설수를 주의하라.
△73년생 : 적극적으로 대처하라.
△85년생 : 너무 무리하지 마라.

◆호랑이
△색상 : 녹색
△숫자 : 9
△방향 : 북동쪽
△38년생 : 대인관계에 문제 생긴다.
△50년생 : 커다란 변동은 삼가라.
△62년생 : 타인이 도와준다.
△74년생 : 양보하면 길한 운이 도래한다.
△86년생 : 안정이 최우선.

◆토끼
△색상 : 노랑색
△숫자 : 7
△방향 : 북쪽
△39년생 : 사업운이 좋은 날이다.
△51년생 : 베풀면 이익이 생긴다.
△63년생 : 하는 일마다 만사 형통하다.
△75년생 : 귀인이 북쪽에서 온다.
△87년생 : 모든 일에 신중 하라.

◆용
△색상 : 보라색
△숫자 : 2
△방향 : 남동쪽
△40년생 : 횡재운이 쌓인다.
△52년생 : 귀한 인연을 만난다.
△64년생 : 오곡이 풍성하니 기쁘고 즐겁다.
△76년생 : 중요한 계획은 추진된다.
△88년생 : 주머니 사정이 두둑해진다.

◆뱀
△색상 : 검은색
△숫자 : 7
△방향 : 서쪽
△41년생 : 뜻한 바대로 얻겠다.
△53년생 : 소득이 생긴다.
△65년생 : 좋은 일이 많이 생긴다.
△77년생 : 고민거리가 해결된다.
△89년생 : 성실하면 길한 운이 도래한다.

◆말
△색상 : 연두색
△숫자 : 6
△방향 : 북쪽
△42년생 : 옛것을 지켜라 그러면 득이 된다.
△54년생 : 새로운 일을 찾아라.
△66년생 : 지금의 어려움이 극복된다.
△78년생 : 친구가 도움을 준다.
△90년생 : 매사에 뜻한 대로되겠다.

◆양
△색상 : 청색
△숫자 : 6
△방향 : 북동쪽
△31년생 : 호운이 많이 도래한다.
△43년생 : 쉽게 단념하면 행운 놓친다.
△55년생 : 침착하면 길하다.
△67년생 : 현상태를 유지하라.
△79년생 : 매매관계가 어려워진다.

◆원숭이
△색상 : 적색
△숫자 : 10
△방향 : 북동쪽
△32년생 : 일이 더디게 진행된다.
△44년생 : 기쁜 소식이 들린다.
△56년생 : 현상 유지가 최상.
△68년생 : 경솔함보다 차분함이 필요하다.
△80년생 : 횡재운이 있다.

◆닭
△색상 : 청색
△숫자 : 4
△방향 : 북서쪽
△33년생 : 교섭거래는 서서히 하라.
△45년생 : 뜻밖의 공명을 얻겠구나.
△57년생 : 사업에서 큰 이익 보겠다.
△69년생 : 모든 운이 좋아진다.
△81년생 : 행운이 상승하는 길한 날.

◆개
△색상 : 회색
△숫자 : 1
△방향 : 북쪽
△34년생 : 뜻밖의 행운을 얻는다.
△46년생 : 옛것을 유지하라.
△58년생 : 자신의 생각대로 실행하라.
△70년생 : 이름을 떨치는 운세이다.
△82년생 : 이동운이 좋다.

◆돼지
△색상 : 홍색
△숫자 : 7
△방향 : 남서쪽
△35년생 : 행운이 굴러 들어온다.
△47년생 : 투자는 금물이다.
△59년생 : 맡은바 일 처리를 잘하라.
△71년생 : 하늘의 도움이 복을 부른다.
△83년생 : 가정에 경사가 있다.

▲ 김동완 논설위원ㆍ철학박사

■ 김동완 논설위원 △충북대학교 중어중문학과 졸업 △동국대학교 석사 동양철학 박사 △동국대학교 평생교육원 겸임교수 △대통령소속 국민대통합위원회 국민소통분과위원회 자문위원 △한국청소년재단 운영이사 △청년미래네트워크 상임이사 △윤이상평화재단 이사 △한국불교 태고종 대외협력위원회 위원장 △행복을 나누는 사람들 대표 △한국민족문화연구원 이사장 △ 한국역학학회 회장 

김동완 논설위원ㆍ철학박사  webmaster@safetimes.co.kr

<저작권자 © 세이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포토뉴스
여백
여백
Safe 만평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44길 5, 2층 한국안전인증원  |  대표전화 : 02-6291-010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신승혜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8  |  등록일 : 2015.10.15   |  발행인 : (사)한국안전인증원 김창영  |  편집인 : 김대수
Copyright © 2017 세이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