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2017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 여용주 기자
  • 승인 2017.07.14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만안전처 10월 30일부터 5일간 526개 기관 참여

국민안전처는 대규모 재난에 대비해 범국가적 대응체계를 점검하는 '2017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10월 30일부터 5일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훈련은 중앙부처ㆍ지자체ㆍ공공기관과 단체 등 526개 기관이 참여해 역대 최대 규모로 실시된다.

세월호 사고, 9ㆍ12 지진 등 대형재난 발생 후 안전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높아지는 분위기를 반영해 시민ㆍ학생ㆍ주부 등 일반인이 직접 참여하는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일반인이 참여하는 훈련의 경우 국민행동요령을 사전에 교육후 대피훈련을 해 위급한 상황에서 대처방법을 스스로 체득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소방ㆍ해경의 초기대응과 긴급구조훈련과 참여 기관별 매뉴얼에 규정된 임무와 역할을 바탕으로 훈련을 실시, 매뉴얼의 현장작동 여부도 중점 점검한다.

재난유형별로 중앙과 지방의 통합연계훈련도 확대해 대규모 재난에 대비한 기관간 실전대응역량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재난과 훈련분야 민간전문가 250명으로 구성된 '안전한국훈련 중앙평가단'에서 맞춤형 컨설팅도 지원한다.

김희겸 재난관리실장은 "국가재난대응체계 전반을 재점검하고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 관련 매뉴얼을 개선하는 등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하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