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처, 첫 경전철 통합지휘무선통신망 연동
안전처, 첫 경전철 통합지휘무선통신망 연동
  • 김대수 기자
  • 승인 2017.05.19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이~신설 도시철도' 열차무선설비 구성도. 국민안전처 제공

국민안전처는 7월 개통 예정인 '우이~신설 도시철도'에 사용되는 열차무선설비와 국내 재난대응기관들이 재난발생 시 사용하는 통합지휘무선통신망(TRS)과 상호 연동되도록 오는 25일까지 시스템 구축을 완료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안전처는 지난 3월부터 통합지휘무선통신망 시스템과 '우이~신설 도시철도' 열차 무선설비를 전용회선으로 연결했다. 

13개 연계기관의 시스템(교환기, 서버 등)에 기지국과 단말기를 등록했으며 현재 음성통화와 데이터 전송이 안정적으로 이뤄지는지 확인하고 있다.

'우이~신설 도시철도'구간에 화재 등 재난이 발생하거나 범죄, 테러 등 발생했을 경우 역무원이 TRS 단말기만 소지하고 있으면 자체 열차관제 업무뿐만 아니라 소방, 경찰, 지자체 등 여러 대응기관과도 동시에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다.

현재 통합지휘무선통신망은 한국철도공사, 인천공항철도, 신분당선 등 7개 철도기관의 무선통신설비와도 연동돼 있다.

이한경 국민안전처 재난대응정책관은 "재난발생 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향후 차세대 재난안전통신망(PS-LTE)이 구축되기 전까지 현재 통합지휘무선통신망(TRS)을 철저히 관리ㆍ운영하겠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