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오늘의 운세
[김동완 박사의 Fortune] 2017년 5월 19일
김동완 논설위원ㆍ철학박사 | 승인 2017.05.19 05:00

◆쥐
△좋은 색상 : 주황색
△좋은 숫자 : 1
△좋은 방향 : 남서쪽
△36년생 : 고집 피우면 어렵다.
△48년생 : 목적한바 달성을 하겠다.
△60년생 : 작은 일이라고 경시하지 마라.
△72년생 : 새로운 일은 벌리지 마라.
△84년생 : 인기가 올라 행운이 상승하는 날.

◆소
△좋은 색상 : 녹색
△좋은 숫자 : 1
△좋은 방향 : 남쪽
△37년생 : 건강보다 소중한 것은 없다.
△49년생 : 재물운 없으니 자제하라.
△61년생 : 친구간의 이해가 필요
△73년생 : 타인의 말에 현혹되지 마라.
△85년생 : 모두가 우러러보겠다.

◆호랑이
△좋은 색상 : 노랑색
△좋은 숫자 : 1
△좋은 방향 : 북쪽
△38년생 : 감정적으로 성급하게 결정하지 마라.
△50년생 : 언행을 조심하라.
△62년생 : 큰 이익 기대 마라 자칫 망신당한다.
△74년생 : 금전에 지출을 삼가라.
△86년생 : 가족 화목에 힘써라.

◆토끼
△좋은 색상 : 노랑색
△좋은 숫자 : 1
△좋은 방향 : 북쪽
△39년생 : 재물이 새어나간다.
△51년생 : 양보가 행운을 불러온다.
△63년생 : 수입이 약간 들어온다.
△75년생 : 다른 사람의 말을 새겨들어라
△87년생 : 뜻밖의 행운이 찾아온다.

◆용
△좋은 색상 : 분홍색
△좋은 숫자 : 4
△좋은 방향 : 북동쪽
△40년생 : 하늘이 도와 복이 있음.
△52년생 : 겸손하면 재물이 들어온다.
△64년생 : 윗사람의 조언 필요한 시기이다.
△76년생 : 소신대로 행동하라.
△88년생 : 지나친 욕심은 버려라.

◆뱀
△좋은 색상 : 주황색
△좋은 숫자 : 1
△좋은 방향 : 북쪽
△41년생 : 컨디션 잘 조절하라.
△53년생 : 마음먹은 대로 일이 이루어진다.
△65년생 : 행동을 신중히 해야 한다.
△77년생 : 바라던 소망이 이루어진다.
△89년생 : 오해하기 쉽다. 화합에 힘써라.

◆말
△좋은 색상 : 노랑색
△좋은 숫자 : 3
△좋은 방향 : 남서쪽
△42년생 : 건강에 유의하라
△54년생 : 작은 고민거리가 생긴다.
△66년생 : 시비에 휘말리지 마라
△78년생 : 약간의 재물이 있겠구나.
△90년생 : 차분하게 하루 보내라.

◆양
△좋은 색상 : 백색
△좋은 숫자 : 2
△좋은 방향 : 서쪽
△31년생 : 재물운이 터졌구나.
△43년생 : 공동 장소는 피하라
△55년생 : 사람 사귀기 조심해야 한다.
△67년생 : 만만히 보다가 큰코다친다.
△79년생 : 기쁜 일이 생길 운세이다.

◆원숭이
△좋은 색상 : 녹색
△좋은 숫자 : 2
△좋은 방향 : 남동쪽
△32년생 : 자신의 일에 믿음을 가져라.
△44년생 : 지출을 줄이고 절약하라.
△56년생 : 마음을 상하기 쉽다.
△68년생 : 양보하면 행운이 찾아온다.
△80년생 : 안정이 제일이다.

◆닭
△좋은 색상 : 보라색
△좋은 숫자 : 2
△좋은 방향 : 남동쪽
△33년생 : 조용히 관망하면 얻음이 크다.
△45년생 : 사소한 일이라도 성심을 다하라.
△57년생 : 마음의 안정이 최고다.
△69년생 : 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라.
△81년생 : 시작이 좋아야 끝도 좋다.

◆개
△좋은 색상 : 백색
△좋은 숫자 : 6
△좋은 방향 : 북동쪽
△34년생 : 솔직하게 처신하면 좋은 결과 생김.
△46년생 :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라.
△58년생 : 하는 일마다 막힘이 없다.
△70년생 : 알차고 뜻 있는 행복이 넘친다.
△82년생 : 느긋한 마음으로 하루를 보내라.

◆돼지
△좋은 색상 : 녹색
△좋은 숫자 : 7
△좋은 방향 : 남서쪽
△35년생 : 좋은 사람을 만날 운
△47년생 : 과거는 잊고 새로 시작하라.
△59년생 : 오해 살 일 생긴다.
△71년생 : 건강에 신경 써라
△83년생 : 어렵게 일이 성사된다.

김동완 논설위원ㆍ철학박사  webmaster@safetimes.co.kr

<저작권자 © 세이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Safe 만평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44길 5, 2층 한국안전인증원  |  대표전화 : 02-6291-010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신승혜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8  |  등록일 : 2015.10.15   |  발행인 : (사)한국안전인증원 김창영  |  편집인 : 김대수
Copyright © 2017 세이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