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섬웨어 국내 피해 접수 10건 ··· "변종 주의해야"
랜섬웨어 국내 피해 접수 10건 ··· "변종 주의해야"
  • 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승인 2017.05.16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터넷진흥원, 국내 기업 10곳이 피해 신고 접수 기술 지원
전세계 대규모 랜섬웨어 공격 (PG)

지구촌을 강타한 워너크라이(WannaCry) 랜섬웨어로 인해 국내 기업 10곳이 피해를 본 것으로 파악됐다.

16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국내 기업 10곳이 피해 신고를 하고, 기술 지원을 받기로 했다.

감염 의심 건수는 13건으로 집계됐다. 감염 의심은 KISA가 랜섬웨어 감염을 직접 확인하지는 않았지만, 해당 기업을 통해 관련 문의와 유사 증상이 접수된 사례를 의미한다.

118 전화 상담센터를 통한 랜섬웨어 관련 문의는 총 3천543건이었다. 전날에만 2천863건이 들어왔다.

대규모 피해가 우려됐던 전날 CJ CGV의 일부 상영관 광고서버가 랜섬웨어에 감염돼 광고 영상 송출이 중단됐고, 충남 아산시에서는 버스정류장 안내판이 공격을 받았다.

하지만 대다수 기업과 기관들의 사전 대비로 예상보다 피해는 크지 않았다.

랜섬웨어 확산을 중단하는 '킬 스위치'의 발견으로 전파 속도가 더뎌진 점도 피해 예방에 한몫한 것으로 분석된다.

보안업계 관계자는 "킬 스위치를 무력화하는 변종이 잇따라 나오고 있어 안심하기는 이르다"며 "윈도 및 백신 프로그램을 최신 버전으로 유지하는 등 기본 보안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