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오늘의 운세
[김동완 박사의 Fortune] 2017년 5월 16일
김동완 논설위원ㆍ철학박사 | 승인 2017.05.16 05:00

◆쥐
△좋은 색상 : 흰색
△좋은 숫자 : 1
△좋은 방향 : 동쪽
△36년생 : 남의 탓 하다가 다툼.
△48년생 : 포기하지 말고 밀고 나가라.
△60년생 :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라.
△72년생 : 무리하면 망신당한다.
△84년생 : 자신을 돌보아라.

◆소
△좋은 색상 : 노랑색
△좋은 숫자 : 6
△좋은 방향 : 북동쪽
△87년생 : 언행에 조심해야 하겠다.
△49년생 : 이동하면 좋은 결과 생긴다.
△61년생 : 반가운 사람을 만나게 된다.
△73년생 : 시간은 늦추는 것이 현명하다.
△85년생 : 새로운 일을 시작하면 잘 풀린다.

◆호랑이
△좋은 색상 : 보라색
△좋은 숫자 : 7
△좋은 방향 : 남서쪽
△38년생 : 사람 믿다가 피해를 입겠다.
△50년생 : 열심히 노력한 만큼 대가가 온다.
△62년생 : 모든 일이 상승하는 분위기.
△74년생 : 자존심 내세우다 친구를 잃는다.
△86년생 : 성과가 크니 좋은 기회가 있겠다.

◆토끼
△좋은 색상 : 홍색
△좋은 숫자 : 4
△좋은 방향 : 남서쪽
△39년생 : 때를 기다리면 행운이 있다.
△51년생 : 좋은 기회가 생긴다.
△63년생 : 마음먹은 일 성공한다.
△75년생 : 기쁜 소식이 있겠다.
△87년생 : 행동이 차분하면 길하다.

◆용
△좋은 색상 : 회색
△좋은 숫자 : 3
△좋은 방향 남서쪽
△40년생 : 실속은 가까운 곳에 있다.
△52년생 : 매사에 확실히 임하라.
△64년생 : 포기하지 말고 밀고 나가라.
△76년생 : 일자리에서 칭찬 받겠다
△88년생 : 이동이나 변동은 유리하다.

◆뱀
△좋은 색상 : 노랑색
△좋은 숫자 : 8
△좋은 방향 : 북서쪽
△41년생 : 건강 관리유지.
△53년생 : 일을 벌이면 귀인이 도와주므로 길하다.
△65년생 : 재물보다 명예운이 높다.
△77년생 : 인내심을 가져라.
△89년생 : 희망의 빛이 밝게 비춰온다.

◆말
△좋은 색상 : 검정색
△좋은 숫자 : 7
△좋은 방향 : 남동쪽
△42년생 : 때를 기다리면 행운이 온다.
△54년생 : 일이 순조롭게 해결된다.
△66년생 : 처음은 피곤하나 나중은 좋아진다.
△78년생 : 답답하게 기다릴 것 없다.
△90년생 : 마음가짐을 단단히 해보아라.

◆양
△좋은 색상 : 자주색
△좋은 숫자 : 7
△좋은 방향 : 남서쪽
△31년생 : 상대방의 호의를 무시하지 마라.
△43년생 : 무리하다가 손해 본다.
△55년생 : 어렵고 모험적인 일은 피하라.
△67년생 : 뜻대로 안 돼도 실망하지 마라.
△79년생 : 작은 투자로 큰 소득 있겠다.

◆원숭이
△좋은 색상 : 자주색
△좋은 숫자 : 7
△좋은 방향 : 남서쪽
△32년생 : 겉모습만 좋고 실속 없구나.
△44년생 : 계획을 잘 세워라.
△56년생 : 오해받을 일 생긴다.
△68년생 : 과로하지 마라 건강악화.
△80년생 : 움직이면 좋은 일 생긴다.

◆닭
△좋은 색상 : 남색
△좋은 숫자 : 5
△좋은 방향 : 남동쪽
△33년생 : 이동수조심해야 한다.
△45년생 : 좋은 관계를 맺을 수 있다.
△57년생 : 기분이 상쾌한 하루가 된다.
△69년생 : 씀씀이가 커진다.
△81년생 : 사람 만나는 일 좋은 일이다.

◆개
△좋은 색상 : 남색
△좋은 숫자 : 5
△좋은 방향 : 남동쪽
△34년생 : 약간의 고통 있으나 참아라.
△46년생 : 정에 이끌리지 말고 냉정히 하라.
△58년생 : 상대를 알고 덤벼라.
△70년생 : 분수에 맞는 행동을 냉정히 하라.
△82년생 : 금전적으로 어려움 겪는다.

◆돼지
△좋은 색상 : 분홍색
△좋은 숫자 : 7
△좋은 방향 : 남동쪽
△35년생 : 집안이 화목하고 행운이 있다.
△47년생 : 일을 만들면 좋은 결과 있다.
△59년생 : 분수를 잃으면 불행
△71년생 : 빨리 해결할 수록 좋다.
△83년생 : 남에게 빼앗길 수 있으니 조심.

김동완 논설위원ㆍ철학박사  webmaster@safetimes.co.kr

<저작권자 © 세이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Safe 만평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정동, 경향신문사 빌딩)  |  대표전화 : 02-6291-0103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대수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8  |  등록일 : 2015.10.15   |  발행인 : (사)한국안전인증원 김창영  |  편집인 : 김대수
Copyright © 2017 세이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