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안전 사이버
랜섬웨어 100여개국 공격 '공포' ··· 국내 피해 월요일 '고비'인터넷 연결만으로도 감염 ··· PC 켜기 전 인터넷 차단, 보안 재설정해야
임홍철 기자 | 승인 2017.05.13 18:10
전세계 100여개국이 파일을 암호화한 뒤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프로그램 랜섬웨어에 공격을 받고 있다.

유럽과 아시아를 비롯한 150여국에서 사상 최대의 동시다발 사이버 공격이 발생해 전 세계가 혼란에 빠졌다. 

보안업체 어베스트는 12일(현지시간) "정부기관과 병원, 기업 등의 업무가 마비되거나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며 "피해만 99개국, 7만5000건이 넘는다"고 집계했다.

범죄조직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이번 사태는 악성 프로그램의 일종인 '랜섬웨어'(Ransomware)에 감염된 컴퓨터들이 작동을 멈추면서 빚어졌다.

랜섬웨어는 중요파일을 암호화한 뒤 이를 푸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이다. 이메일에 첨부된 파일을 통해 유포되는 경우가 많지만, 이번 랜섬웨어는 네트워크를 통해 유포되는 워너크립트(WannaCrypt), 일명 워너크라이(WannaCry)의 변종으로 알려졌다.

워너크립트는 마이크로소프트(MS) 윈도 운영체제의 취약점을 파고드는 네트워크웜(worm·자기 자신을 복제하면서 통신망으로 확산하는 컴퓨터 바이러스)이다. 첨부 파일을 열지 않더라도 인터넷에 연결만 돼 있다면 감염되는 방식으로 급속히 퍼진다.

러시아, 영국, 우크라이나, 대만 등이 주요 공격 대상이 됐다.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은 내무부 컴퓨터 1000대가 감염됐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언론은 수사기관들도 공격당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이동통신업체 메가폰 대변인도 "자사 컴퓨터들도 상당수가 이번 공격으로 작동을 멈췄으며 콜센터 기능은 가까스로 복구했으나 대부분 사무실은 문을 닫아야 했다"고 밝혔다.

전세계 100여개국이 파일을 암호화한 뒤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프로그램 랜섬웨어에 공격을 받고 있다.

영국에서는 국민보건서비스(NHSㆍ한국의 건강보험공단과 유사한 조직) 산하 40여개 병원이 환자 기록 파일을 열지 못하는 등 진료에 차질을 빚거나 예약을 취소했다.  중국 신화통신은 중국 내 일부 중학교와 대학교가 공격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는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유사한 감염 징후가 나타났다. 이 병원은 "아직 피해 사례는 없다"면서도 "유관부서가 비상근무를 하며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업도 예외는 아니었다. 미국 운송업체 페덱스는 "자사 컴퓨터의 윈도 운영체제에 악성 소프트웨어 감염으로 인한 문제가 발생했다"면서 "최대한 신속하게 복구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발표했다.

프랑스 자동차 제조업체 르노 대변인도 "공격으로 영향을 받았다"면서 "지난밤부터 공격에 대응하는 등 관련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안업계는 지난해 미국 국가안보국(NSA)이 개발한 해킹 툴을 훔쳤다고 주장한 해커단체 '섀도 브로커스'(Shadow Brokers)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영국 서리대학의 앨런 우드워드 교수는 "이번 랜섬웨어는 미국 정보기관들에서 유출된, MS 운영체제의 취약점을 이용하는 해킹도구가 사용됐다"고 밝혔다.

이에 NSA의 전방위 도청, 사찰 의혹을 폭로했던 에드워드 스노든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다시 한 번 NSA에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스노든은 트위터에 "NSA 당국이 실기하지 않고 병원 공격에 사용된 결함을 '알아차렸을 때' 이를 공개했더라면, 이번 사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세계 100여개국이 파일을 암호화한 뒤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프로그램 랜섬웨어에 공격을 받고 있다.

임홍철 기자  sunwoodowoo@gmail.com

<저작권자 © 세이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홍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Safe 만평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44길 5, 2층 한국안전인증원  |  대표전화 : 02-6291-010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신승혜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8  |  등록일 : 2015.10.15   |  발행인 : (사)한국안전인증원 김창영  |  편집인 : 김대수
Copyright © 2017 세이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