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 2만2661개 사업장 화학물질 4억9693만t 유통
한해 2만2661개 사업장 화학물질 4억9693만t 유통
  • 김대수 기자
  • 승인 2017.05.07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2014년 국내 화학물질 유통량조사 결과 발표
유해화학물질 취급 사업장.

환경부는 '2014년도 화학물질 통계조사' 결과 화학물질 취급업체 2만2661개 사업장에서 1만6150종의 화학물질 4억 9693만t이 유통됐다고 7일 밝혔다.

화학물질 통계조사는 기존 유해화학물질관리법에 따라 1998년부터 4년 주기로 실시하던 '화학물질 유통량조사'를 2015년부터 시행된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라 '화학물질 통계조사'로 명칭을 변경해 2년 주기로 단축해 실시하고 있다.

조사 결과 2010년도 대비 제조량은 11.9%, 수입량은 27.9%, 수출량은 39.5% 각각 증가해 총 유통량은 14.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규모 석유화학과 철강 산업단지가 입지한 전남(29.1%), 울산(26.2%), 충남(14.7%)지역에서 전체 유통량의 70%인 3억 4787만t이 유통된 것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코크스, 연탄과 석유정제품 제조업에서 1억 9042만t(38.3%), 화학물질과 화학제품 제조업에서 1억 5035만t(30.3%)이 유통됐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이 3억 5510만t(71.5%), 중기업이 9천 951만t(20.0%), 소기업이 4천 231만t(8.5%)을 차지했다.

2010년도 대비 대기업은 3천 503만t(10.9%), 중기업은 569만t(6.0%), 소기업은 2천 366만t 증가(126.9%)했다.

물질별로는 원유 등 석유계물질 2억 1586만t(43.4%), 천연가스 등 천연물질 1억 486만t(21.1%), 에틸렌 등 기초유분 3천 236만t(6.5%)이 전체 유통량의 71%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환진 환경부 화학안전과장은 "이번 조사 결과는 화학물질 유통관리, 사고대응을 위한 정보와 정책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