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갯벌 동반자' 세계멸종 위기종 '저어새' 5월의 해양생물
'청정갯벌 동반자' 세계멸종 위기종 '저어새' 5월의 해양생물
  • 글 박혜숙 기자ㆍ사진 이종렬 논설위원
  • 승인 2017.05.03 11:1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정갯벌의 동반자로 세계 멸종 위기종 저어새가 갯벌에서 우아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저어새를 5월의 해양생물로 선정했다. 이종렬 논설위원 jasonphoto@gmail.com

해양수산부는 기다란 주걱 모양의 부리를 지닌 청정갯벌의 동반자 '저어새'를 5월의 해양생물로 선정했다. 

저어새는 가면을 쓴 것처럼 보이고 검은 얼굴과 독특한 부리 모양 때문에 외국에서는 '검은얼굴 숟가락 부리새(Black-faced Spoonbill)'라고 불린다.

이름처럼 갯벌의 얕은 물 속을 부리로 저어가며 물고기와 새우등 먹이를 찾는 습성을 지녔다.

길이는 70~80cm 정도로 평상시에 온몸의 깃털이 흰색이지만 번식기인 3~5월에는 댕기깃이 감귤색으로 변한다.

동아시아에만 살고있는 저어새는 세계적으로 3000여마리가 남아 있다  국제적인 멸종위기종.전체 개체 가운데 2000마리가 강화갯벌, 안산 대부도갯벌 등 먹이가 풍부하고 청정한 서ㆍ남해안의 갯벌을 삶의 터전으로 삼고 있다.

3월 중순이면 번식지인 강화도 서해안 일원과 한강 하구에 찾아와 줄풀 뿌리와 나뭇가지 등으로 둥지를 튼다. 5월 하순에는 흰색 바탕에 흐린 자색과 갈색의 얼룩점이 흩어져 있는 알을 4~6개 낳는다. 

해양수산부는 환경오염과 주서식지인 갯벌의 소실 등으로 생존의 위협을 받고 있는 저어새를 보호하기 위해 지난해 9월 저어새를 보호대상해양생물로 지정했다. 주요 서식지 가운데 하나인 안산 대부도갯벌을 지난 3월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박승준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장은 "멸종위기종으로 한국 갯벌의 대표 서식종인 저어새를 보호하기 위해 대부도갯벌 등 주 서식지를 청정하게 보존하고 전국 규모의 바닷새 분포 조사를 실시해 체계적인 보호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