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범죄 꼼짝마'…부산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신설
'인터넷 범죄 꼼짝마'…부산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신설
  • 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승인 2016.01.18 10:1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경찰청은 인터넷 범죄와 사이버 테러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려고 사이버안전과를 신설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이버안전과는 부산경찰청 내 팀 단위인 사이버범죄수사대를 격상한 것으로 총경이 지휘한다.

권창만 전 서부서장이 초대 사이버안전과장으로 임명됐다. 14명이던 인력도 사이버분야 전문가를 포함해 30명으로 늘었다.

사이버안전과는 각종 인터넷 범죄 단속과 사이버테러 예방은 물론 스마트폰·블랙박스·CCTV 등 디지털증거분석, 현장지원 등의 업무를 맡았다.

권 과장은 "최근 사이버범죄는 경찰은 단속만으로 막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범죄예방교육과 사이버 명예경찰인 누리캅스와 같은 민간과 협력 프로그램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부산에서 발생한 사이버범죄는 총 1만3천771건으로 전년과 비교할 때 11.7% 늘어났다.

인터넷 사기와 사이버 금융사기, 개인정보 침해, 음란물 유통, 인터넷 도박 등의 범죄가 점차 늘어나는 추세여서 효과적인 단속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