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오늘의 운세
[세이프타임즈 오늘의 운세] 20일
김동완 논설위원ㆍ철학박사 | 승인 2017.04.20 05:00

◆쥐
△좋은 색상 : 분홍색
△좋은 숫자 : 2
△좋은 방향 : 서쪽
△36년생 : 귀인의 도움 많이 받겠다.
△48년생 : 일 처리하는데 지혜와 행운 따른다.
△60년생 : 성실하게 노력하라. 인정받는다.
△72년생 : 사업운이 좋은 날이다.
△84년생 : 주변사람 때문에 일 성사 된다

◆소
△좋은 색상 : 주황색
△좋은 숫자 : 1
△좋은 방향 : 북동쪽
△37년생 : 이웃에게 베풀어라.
△49년생 : 재물과 인기가 함께 한다.
△61년생 : 운기가 서서히 호전되어 풀린다.
△73년생 : 행운은 천천히 찾아드는구나.
△85년생 : 노력하는 자에게 이득이 있다.

◆호랑이
△좋은 색상 : 핑크색
△좋은 숫자 : 8
△좋은 방향 : 동쪽
△38년생 : 주변에 도와주는 사람이 많다.
△50년생 : 음양의 조화를 이루는 구나.
△62년생 : 좋은 결실의 하루이다.
△74년생 : 반가운 손님을 만난다.
△86년생 : 즐거운 하루가 되겠다.

◆토끼
△좋은 색상 : 베이지색
△좋은 숫자 : 2
△좋은 방향 : 동쪽
△39년생 : 성공의 기회를 잡는다.
△63년생 : 노력한 만큼 성과를 얻는다.
△75년생 : 재물운이 넘치니 기쁜 하루.
△87년생 : 마음의 안정을 찾는다.

◆용
△좋은 색상 : 청색
△좋은 숫자 : 6
△좋은 방향 : 서쪽
△40년생 : 생활의 변화가 필요하다.
△52년생 : 횡재수를 기대하라.
△64년생 : 소망했던 일 해결.
△76년생 : 재물이 생기겠구나.
△88년생 : 모든 일이 뜻대로 된다.

◆뱀
△좋은 색상 : 노랑색
△좋은 숫자 : 5
△좋은 방향 : 동쪽
△41년생 : 이젠 서서히 근심이 사라진다.
△53년생 : 뜻대로 열매를 맺는다.
△65년생 : 마음먹은 대로 이루어진다.
△77년생 : 운세가 호전된다.
△89년생 : 친구가 도움을 준다.

◆말
△좋은 색상 : 초록색
△좋은 숫자 : 7
△좋은 방향 : 남서쪽
△42년생 : 한발 물러서면 행운이 있다.
△54년생 : 집안에 경사가 생기겠다.
△66년생 : 자기의 소신을 뚜렷하게 밝혀라.
△78년생 : 운세가 차츰 호전된다.
△90년생 : 문서나 금전거래상의 이득이 있다.

◆양
△좋은 색상 : 주황색
△좋은 숫자 : 3
△좋은 방향 : 동쪽
△31년생 : 모든 일이 해결된다.
△43년생 : 기쁨이 넘쳐나며 재수가 좋다.
△55년생 : 느긋한 마음으로 모든 일을 준비하라.
△67년생 : 기대하던 일에 큰 성과가 있겠다.
△79년생 : 운이 좋게 작용한다.

◆원숭이
△좋은 색상 : 베이지색
△좋은 숫자 : 8
△좋은 방향 : 남서쪽
△32년생 : 심신이 편안하니 즐겁다.
△44년생 : 좋은 일이 생기는 날
△56년생 : 느긋한 마음은 성공하기 쉽다.
△68년생 : 서둘러 행운을 잡아라.
△80년생 : 일찍 귀가하면 기쁜 일.

◆닭
△좋은 색상 : 옥색
△좋은 숫자 : 2
△좋은 방향 : 남서쪽
△33년생 : 쉽게 풀리니 걱정 마라.
△45년생 : 옛것을 지켜라 그러면 득이 된다.
△57년생 : 길운이 서서히 다가온다.
△69년생 : 모든 일이 형통하리라.
△81년생 : 심신을 편안히 하라.

◆개
△좋은 색상 : 회색
△좋은 숫자 : 9
△좋은 방향 : 동쪽
△34년생 : 곧 좋은 운이 들어온다.
△46년생 : 인기가 상승하겠다.
△58년생 : 함께 협동하면 성공한다.
△70년생 : 생각보다 일이 잘 진행된다.
△82년생 : 적극적인 자세로 밀고 나가라.

◆돼지
△좋은 색상 : 주황색
△좋은 숫자 : 8
△좋은 방향 : 동쪽
△35년생 : 열심히 노력하면 대가있다.
△47년생 : 전화위복의 기회를 놓치지 마라.
△59년생 : 우연히 행운이 따른다.
△71년생 : 어려울 때 도움의 손길이 나타난다.
△83년생 : 모든 일이 뜻대로 풀린다.

김동완 논설위원ㆍ철학박사  webmaster@safetimes.co.kr

<저작권자 © 세이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Safe 만평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44길 5, 2층 한국안전인증원  |  대표전화 : 02-6291-010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신승혜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8  |  등록일 : 2015.10.15   |  발행인 : (사)한국안전인증원 김창영  |  편집인 : 김대수
Copyright © 2017 세이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