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오늘의 운세
[세이프타임즈 오늘의 운세] 19일
김동완 논설위원ㆍ철학박사 | 승인 2017.04.19 05:00

◆쥐
△좋은 색상 : 감색
△좋은 숫자 : 8
△좋은 방향 : 북쪽
△36년생 : 순리에 맞게 행동하라. 행운 있다.
△48년생 : 자중하면 행복이 있다.
△60년생 : 주변 사람에게 인정을 받는다.
△72년생 : 몸과 마음이 편안한 하루.
△84년생 : 윗사람에게 칭찬 받겠다.

◆소
△좋은 색상 : 핑크색
△좋은 숫자 : 3
△좋은 방향 : 남동쪽
△37년생 : 욕심만 버리면 재물운 따른다.
△49년생 : 순리에 따라야 좋겠다.
△61년생 : 쉽게 풀리니 걱정 마라.
△73년생 : 집안에 경사가 생겨 즐거움 가득.
△85년생 : 기분이 즐겁고 만족한 하루

◆호랑이
△좋은 색상 : 청색
△좋은 숫자 : 7
△좋은 방향 : 서쪽
△38년생 : 선심을 쓰면 도움 얻겠다.
△50년생 : 이동은 운을 가져다준다.
△62년생 : 약속만 지킨다면 행운 있다.
△74년생 : 생각보다 쉽게 일 성사된다.
△86년생 : 노력만큼 결실 있다.

◆토끼
△좋은 색상 : 검은색
△좋은 숫자 : 1
△좋은 방향 : 남동쪽
△39년생 : 뜻밖의 횡재를 하는 날이다.
△51년생 : 작은 희생이 따르지만 복이 넘친다.
△63년생 : 차분하게 일하라.
△75년생 : 가까운 사람의 도움 받겠다.
△87년생 : 마음의 안정을 찾아라.

◆용
△좋은 색상 : 핑크색
△좋은 숫자 : 7
​△좋은 방향 : 서쪽
△40년생 : 장기적인 목적의 투자 좋다.
△52년생 : 과감한 결단력이 필요하다.
△64년생 : 이득 있는 하루가 되겠다.
△76년생 : 작은 이득 있겠다.
△88년생 : 뜻하지 않게 도움이 넘쳐난다.

◆뱀
△좋은 색상 : 회색
△좋은 숫자 : 3
△좋은 방향 : 북쪽
​△41년생 : 운이 열려 이득이 많이 생긴다.
△53년생 : 즐겁고 만족한 기쁨 누린다.
△65년생 : 전화위복의 멋진 날.
△77년생 : 마음의 여유를 가져라.
△89년생 : 활기가 넘쳐나니 적극적으로 밀고 나가라.

◆말
△좋은 색상 : 노랑색
△좋은 숫자 : 2
△좋은 방향 : 남쪽
△42년생 : 작은 것 주고 큰 것 얻는다.
△54년생 : 근면하면 성공한다.
△66년생 : 관록운도 있고 뜻밖의 횡재 있다.
△78년생 : 새로운 일을 도모함이 낫겠다.
△90년생 : 매사 결과가 좋은 하루이다.

◆양
△좋은 색상 : 적색
△좋은 숫자 : 5
△좋은 방향 : 북서쪽
△31년생 : 마음에 안정을 찾는다.
△43년생 : 새로운 일이 좋다.
△55년생 : 좋은 결실을 맺는다
△67년생 : 여행할 수 있으면 좋겠다.
△79년생 : 시험이나 경쟁에 유리한 날.

◆원숭이
△좋은 색상 : 주황색
△좋은 숫자 : 3
△좋은 방향 : 북동쪽
△32년생 : 친지와 즐거움 나눈다.
△44년생 : 자신이 맡은 일에 충성을 다하라.
△56년생 : 찬사를 듣겠다.
△68년생 : 운기가 서서히 호전되어 풀린다.
△80년생 : 귀인이 나타나 도와준다.

◆닭
△좋은 색상 : 연두색
△좋은 숫자 : 5
△좋은 방향 : 남서쪽
△33년생 : 순리대로 행하면 행운 넘친다.
△45년생 : 재물이 서서히 따른다.
△57년생 : 곧 좋은 운이 들어온다.
△69년생 : 운수가 좋으니 새로운 일도 무방.
△81년생 : 부러울 게 없는 신세다.

◆개
△좋은 색상 : 흰색
△좋은 숫자 : 9
△좋은 방향 : 남쪽
△34년생 : 즐겁고 만족한 기쁨 누린다.
△46년생 : 순조로운 하루다.
△58년생 : 서서히 빛을 발하는구나.
△70년생 : 운수가 좋으니 새로운 일 시도하라.
△82년생 : 마음껏 움직여도 좋다.

◆돼지
△좋은 색상 : 분홍색
△좋은 숫자 : 2
△좋은 방향 : 서쪽
△35년생 : 모든 일이 잘 되는 날이다.
△47년생 : 서로의 이해가 필요하다.
△59년생 : 새로운 사람을 만나 즐거운 하루.
△71년생 : 기쁨이 들어올 운이다.
△83년생 : 자신 있게 밀고 나갈 때이다.

김동완 논설위원ㆍ철학박사  webmaster@safetimes.co.kr

<저작권자 © 세이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Safe 만평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44길 5, 2층 한국안전인증원  |  대표전화 : 02-6291-010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신승혜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8  |  등록일 : 2015.10.15   |  발행인 : (사)한국안전인증원 김창영  |  편집인 : 김대수
Copyright © 2017 세이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