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오늘의 운세
[세이프타임즈 오늘의 운세] 18일
김동완 논설위원ㆍ철학박사 | 승인 2017.04.18 05:00

◆쥐
△좋은 색상 : 회색
△좋은 숫자 : 8
△좋은 방향 : 동쪽
△36년생 : 마무리에 신중 하라.
△48년생 : 행운과 이득이 많이 발생한다.
△60년생 : 매사 순조롭게 흐르는 구나.
△72년생 : 서로 협조하면 길하다.
△84년생 : 이익이 있으니 노력하라.

◆소
△좋은 색상 : 녹색
△좋은 숫자 : 4
△좋은 방향 : 북동쪽
△37년생 : 가정이 화기애애하다.
△49년생 : 반가운 손님을 만난다.
△61년생 : 귀인의 도움으로 소원을 성취한다.
△73년생 : 노력이 성공의 지름길이다.
△85년생 : 재물과 인기가 함께 한다.

◆호랑이
△좋은 색상 : 보라색
△좋은 숫자 : 8
△좋은 방향 : 남동쪽
△38년생 : 신중히 하면 큰 이득이 생김.
△50년생 : 인정도 받고 즐거움도 크다.
△62년생 : 금전적으로 여유가 생긴다.
△74년생 : 바라던 일 성사된다.
△86년생 : 만족한 하루가 되겠다.

◆토끼
△좋은 색상 : 회색
△좋은 숫자 : 9
△좋은 방향 : 남동쪽
△39년생 : 기쁜 일 있겠다.
△51년생 : 윗사람에게 신임을 얻는다.
△63년생 : 이동, 변동은 이득 있다.
△75년생 : 복이 충만하고 신수 좋다.
△87년생 : 노력한 만큼 좋은 소득을 거둔다.

◆용
△좋은 색상 : 적색
△좋은 숫자 : 4
△좋은 방향 : 남쪽
△40년생 : 일의 성과가 빛나겠다.
△52년생 : 자신을 낮추는 것이 오히려 좋다.
△64년생 : 임기웅변으로 상황을 극복하라.
△76년생 : 사람마다 우러러본다.
△88년생 : 우연한 만남이 이루어진다.

◆뱀
△좋은 색상 : 주황색
△좋은 숫자 : 3
△좋은 방향 : 북서쪽
△41년생 : 매사 순조롭게 정리된다.
△53년생 : 다음 기회를 기다려라.
△65년생 : 운세가 차츰 호전된다.
△77년생 : 자신감 있게 처리하라.
△89년생 : 자신의 생각대로 밀고 나가면 좋다.

◆말
△좋은 색상 : 노랑색
△좋은 숫자 : 1
△좋은 방향 : 남서쪽
△42년생 : 여유를 가져라.
△54년생 : 새로운 경지를 밟아 나가라.
△66년생 : 뜻대로 열매를 맺는다.
△78년생 : 사람들로부터 칭찬을 듣는다
△90년생 : 인내하면 큰 성과 있다.

◆양
△좋은 색상 : 회색
△좋은 숫자 : 2
△좋은 방향 : 남동쪽
△31년생 : 좋은 사람을 만난다.
△43년생 : 경솔한 행동은 삼가라.
△55년생 : 생활과 가정이 화목하다.
△67년생 : 윗사람과 상의하면 대길하다.
△79년생 : 노력과 투자를 아끼지 말라.

◆원숭이
△좋은 색상 : 청색
△좋은 숫자 : 6
△좋은 방향 : 동쪽
△32년생 : 이익을 불우한 이웃과 같이 하라.
△44년생 : 생각지 않은 좋은 일 생긴다.
△56년생 : 자녀로 인한 기쁜 일 있다.
△68년생 : 금전지출을 조심하라.
△80년생 : 횡재운이 있으니 기대해도 좋다.

◆닭
△좋은 색상 : 핑크색
△좋은 숫자 : 2
△좋은 방향 : 북동쪽
△33년생 : 좋은 운 들어온다.
△45년생 : 결과가 좋을 것이다.
△57년생 : 운수대통이다.
△69년생 : 자신감만 기른다면 모든 일이 순조롭다.
△81년생 : 성실한 일에 보답 있겠다.

◆개
△좋은 색상 : 적색
△좋은 숫자 : 9
△좋은 방향 : 남서쪽
△34년생 : 매사 순조롭게 흐르는구나.
△46년생 : 금전적으로 여유가 생긴다.
△58년생 : 뜻밖의 횡재수 있다.
△70년생 : 기다림보다 움직임이 길하다.
△82년생 : 상대의 의견을 존중하라.

◆돼지
△좋은 색상 : 옥색
△좋은 숫자 : 3
△좋은 방향 : 서쪽
△35년생 : 집안이 화목하니 그대에게 행운.
△47년생 : 일이 순조롭게 풀려나간다.
△59년생 : 우연한 만남으로 득을 본다.
△71년생 : 가까운 곳에 실속 있다.
△83년생 : 누군가가 나에게 감동을 준다.

김동완 논설위원ㆍ철학박사  webmaster@safetimes.co.kr

<저작권자 © 세이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Safe 만평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44길 5, 2층 한국안전인증원  |  대표전화 : 02-6291-010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신승혜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8  |  등록일 : 2015.10.15   |  발행인 : (사)한국안전인증원 김창영  |  편집인 : 김대수
Copyright © 2017 세이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