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안전 교통 불안해요
서울도시철도 직원 '지하철 몰카범' 잡았다
김덕호 기자 | 승인 2017.04.07 09:59
지하철 몰카범을 잡은 7호선 어린이대공원역 김봉환 부역장(오른쪽)과 윤진태 사회복무요원. 서울시 제공

지하철 직원이 몰카 촬영범을 추적끝에 잡았다.

서울도시철도공사는 지난 6일 오전 11시 30분쯤 7호선 어린이대공원역 김봉환 부역장(56)이 여성 승객을 몰래 촬영한 20대 남성을 붙잡아 경찰에 넘겼다고 7일 밝혔다.

고객 안내센터에 근무하던 김 부역장은 20대 남성이 여성 화장실 앞을 서성이는 것을 발견하고 이를 수상히 여겨 유심히 관찰했다. 그리고 이 남성이 화장실에서 나온 여성 승객의 뒤를 따라가는 것을 발견했다.

안내센터를 비워둘 수 없었던 김 부역장은 고객상담실에서 근무하던 사회복무요원 윤진태 요원(23)에게 따라가 관찰 해보라고 지시했다.

여성 승객이 대합실 계단을 오르자 이 남성은 소지하고 있던 스마트폰으로 여성 승객의 치마 아래를 몰래 촬영하기 시작했다.

현장에서 이 광경을 목격한 윤 사회복무요원은 재빨리 남성의 팔을 붙잡아 제압하려고 했으나 강하게 반항, 뒤이어 도착한 김 부역장과 제압에 성공했다.

김 부역장은 신고를 받고 도착한 왕십리 지하철경찰대에게 범인과 휴대폰을 넘겼주었고, 경찰 확인결과 휴대폰에는 여러 장의 몰카 사진이 담긴 것을 확인했다.

김봉환 부역장은 "뭔가 수상한 행동을 보여 지켜봤는데 현행범을 잡아 다른 피해자가 생기지 않게 막을 수 있어서 다행"이라며 "지하철을 안심하고 이용하실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윤진태 사회복무요원은 다음달 소집해제를 앞두고 "지하철에서 근무하다 이렇게 뜻깊은 일에 동참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김덕호 기자  dhk1909@gmail.com

<저작권자 © 세이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Safe 만평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정동, 경향신문사 빌딩)  |  대표전화 : 02-6291-0103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대수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8  |  등록일 : 2015.10.15   |  발행인 : (사)한국안전인증원 김창영  |  편집인 : 김대수
Copyright © 2017 세이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