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렴건설행정시스템, 세계 각국으로 전파
서울시 청렴건설행정시스템, 세계 각국으로 전파
  • 문예진 기자
  • 승인 2017.04.05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들어 우크라이나, 아프가니스탄, 튀니지에 이어 이달 태국에서도 서울시 찾아
서울시가 3월 28일 해외 공무원(태국, 우간다, 필리핀, 인도네시아, 에티오피아, 나이지리아, 멕시코, 몽골, 러시아) 초청연수 워크숍을 개최했다.

서울시는 건설정보관리시스템, 건설알림이, 대금e바로 등 '청렴건설행정시스템(CCS)'을 배우기 위해 지난해 베트남, 우크라이나 올해 우크라이나(키예프시), 아프가니스탄, 튀니지에 이어 이달 태국에서도 서울을 찾았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유엔개발계획(UNDP)과 함께 '청렴건설행정시스템' 구축을 희망하는 11개국 가운데 베트남 다낭시, 태국, 우크라이나, 우간다, 요르단 등 5개 개발도상국을 선정했다. 지난해 7월 베트남, 태국, 우크라이나 3개국을 직접 방문해 시스템 도입을 위해 협력했다.

청렴건설행정시스템은 2013년 유엔이 우수한 공공행정서비스와 정책에 수여하는 '유엔공공행정상(UNPSA)'의 공공서비스 부패ㆍ척결 방지 분야에서 수상하며 그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올해 5월 콜롬비아, 멕시코, 브라질 등 중남미 국가와 서울시의 우수한 시스템인 '청렴건설행정시스템'을 공유해 서울시의 반부패 청렴건설행정을 전 세계에 전파할 계획이다.

고인석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서울시의 건설행정 공개를 많은 개발도상국들이 자국의 부패 척결을 위한 공공개혁의 도구로 활용하려 한다"며 "개발도상국 지원을 통해 서울시가 모범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