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노키아, 재난대처 통신기술 'MCPTT 솔루션' 개발
SKT·노키아, 재난대처 통신기술 'MCPTT 솔루션' 개발
  • 임홍철 기자
  • 승인 2017.01.22 13:3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 현장에서 구조대원 수백명 동시 통화에도 안정적인 그룹 통신 가능

SK텔레콤은 핀란드의 유명 통신장비 업체 노키아와 함께 재난현장에서 유용하게 쓰일 새 무선통신 기술을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MCPTT 솔루션'이란 이 기술은 4세대 이동통신(LTE)에서 고음질 음성통화를 구현하는 VoLTE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됐다. 재난 현장에서 구조대원 수백명이 써도 또렷한 통화와 안정적인 그룹 통신이 가능하다.

SK텔레콤과 노키아는 19일 폴란드 크라쿠프의 노키아 연구소에서 MCPTT 솔루션의 시연에 성공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MCPTT 솔루션 개발에 참여한 국내 파트너 업체인 사이버텔브릿지와 함께 미국ㆍ영국 등 외국의 재난망 구축 사업에 진출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한국에서도 재난안전통신망(PS-LTE)과 철도통합무선망(LTE-R) 등에 해당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