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어린이병원후원회 미혼모 치료비 4500만원
서울대어린이병원후원회 미혼모 치료비 4500만원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6.12.23 15:0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착한가게 수익금 등 모아 의료사각지대 후원
서울대병원은 복지시설, 산모와 환아 지원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벌이고 있다. 서울대병원 제공

서울대병원은 공공보건의료의 일환으로 의료혜택의 사각지대에 놓인 미혼모와 아이들을 돕는데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해 미혼모 출산은 3000~4000명으로 이 가운데 10대가 절반을 차지한다. 그러나 경제적 사회적 문제로 임신부터 출산과정에서 의료적 접근이 쉽지 않아 산모와 아이에게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서울대병원은 최근 미혼모 복지시설 마포 애란원을 방문해 임신과 육아에 필요한 용품과 아이들을 위한 인형 등을 기부했다고 23일 밝혔다.

특히 지난 10월 출산한 김영아 산모(20ㆍ가명)는 가족의 보호를 받지 못해 마포 애란원에 입소했으나 조현병 증상을 보이고 있다. 아이는 척수 수막류로 출산 직후 수술을 받고 입원중이다. 서울대어린이병원후원회는 후원한 금액을 포함해 1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우홍균 서울대병원 대외협력실장은 "어린 산모의 경우 산전검사 등이 필수적이지만 병원을 정기적으로 못 찾는 경우가 많다"며 "서울대병원은 공공의료기관으로서 다양한 방법으로 이들을 지원하고 도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해 서울대병원은 착한가게 행사를 통해 모은 수익금으로 미혼모 10여명에게 생활 물품을 전달했다. 서울대어린이병원후원회는 미혼모 가정 환아 치료비로 4500여만원을 지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