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원 "전 국민의 15%가 高독성물질 노출 위험"
강병원 "전 국민의 15%가 高독성물질 노출 위험"
  • 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승인 2016.10.10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42%로 가장 높아…주민수로는 경기 1위
<그래픽> 발암·고독성물질 노출 위험인구 비율

발암 물질을 포함한 고독성 물질을 배출하는 사업장 주변에 거주하는 '위험주민'이 전체 인구의 15%에 달한다고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10일 밝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강 의원이 이날 공개한 '발암물질 전국지도, 전국 배출 및 이동량 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고(高) 독성물질을 취급하는 사업장에서 반경 1마일(1.6㎞) 이내 거주하는 주민은 모두 739만7천486명로, 전체 인구의 14.6%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보면 인천광역시가 전체 시 인구의 42%(117만7천335명)에 달해 위험주민 비율 가장 높았다. 대구와 경남이 각각 26.4%(66만2천954명)와 19.5%(64만3천892명)로 그 뒤를 이었다. 경기도의 경우 주민 비율은 17.9%였으나 주민 수를 기준으로 하면 213만3천541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이와 별도로 사업장의 반경 1㎞내 학교시설을 집계한 결과 유치원과 초등학교는 1천495곳, 중·고교와 대학교 및 특수학교는 496곳으로 나타났다.

강 의원은 "발암물질 배출 지역 인근 악취 문제가 단순히 악취 물질 때문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면서 "이에 대한 면밀한 조사와 함께 유해물질 배출량 조사시스템의 문제점을 파악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보고서는 강 의원과 노동환경건강연구소, ㈔일과건강이 공동으로 발간한 것으로, 2012년 경북 구미 불산 누출사고 등 과거 피해 사례와 환경부의 환경보건평가 조사에서 적용하는 범위 등을 감안해 1마일(1.6㎞) 반경을 조사대상으로 삼았다.

고독성 물질 배출 사업장은 환경부의 '2014년 화학물질 배출량조사 결과' 보고서에 포함된 1천314곳을 기준으로 했으며, 인구통계는 2011년 수치를 활용했다.

<표>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