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화물연대 총파업에 총력 대응 "물류 공백 최소화"
구미시, 화물연대 총파업에 총력 대응 "물류 공백 최소화"
  • 이기륜 기자
  • 승인 2022.11.24 17:0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화물연대 노동자들이 총파업 선언을 하고 있다. ⓒ 화물연대본부
▲ 화물연대 노동자들이 총파업 선언을 하고 있다. ⓒ 화물연대본부

경북 구미시는 화물연대가 전국적 무기한 총파업을 예고함에 따라 파업 종료 때까지 비상대책 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물류 수송에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 대응하겠다고 24일 밝혔다.

구미시는 파업이 산단 지역 물류 수송에 영향을 끼쳐 지역 경제가 더욱 악화될 것을 우려해 지역 주요 기업체·화물운송업체에 공문을 보내 유기적인 대비 태세를 확립하도록 했다.

김장호 구미시장을 본부장으로 상황관리, 교통 대책, 현장정비 등 7개 팀 규모의 대책본부를 구성해 상황 종료 때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공무원 2인 1조 전담조를 편성해 경북도, 화물협회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주요 산단 지역 물류 운송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경찰서에 협조를 구해 산단 지역 보호를 요청했다.

비상대책상황본부는 자가용 유상 운송 허가를 일시적으로 허용했고 비노조원 화물차량 500여대 우선 확보에 나섰다.

집단행동 등 불법행위를 하는 화물차에 대해 구미경찰서와 협력해 화물차주를 처벌하고 주·정차 위반 과태료 부과와 견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남병국 구미시 환경교통국장은 "세계 경제 침체·물가 급등·금리 인상 등으로 경제가 좋지 않은 상황에 화물연대가 파업하게 되면 막대한 지역 경제 피해가 예상된다"며 "화물 수송 공백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대비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