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한파·산불 대비 '전력분야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시행
산업부, 한파·산불 대비 '전력분야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시행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2.11.23 17:2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일 오전 경남 밀양시 부북면 산불 현장에서 산불진화헬기가 산불지연제(리타던트)를 뿌리며 산불을 진화하고 있다. ⓒ 산림청
▲ 산불진화헬기가 산불지연제를 뿌리며 산불을 진화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산업통상자원부는 행정안전부, 소방청, 강원도 등 정부기관, 전력분야 유관기관과 '전력분야 안전한국훈련'을 시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산업부는 겨울철 한파로 전력 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산불 발생에 따른 전력 공급 불안이 불거진 상황을 가정한 훈련을 진행했다.

산업부는 재난 발생 다음날 예비력이 4.5기가와트(GW) 미만으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될 경우 전력수급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장·차관 주재 상황판단회의를 열어 추가예비자원 가동, 설비피해 복구 등 대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전력거래소·한국전력·한국수력원자력·발전사 등은 추가 예비 자원을 신속히 가동하고 산불 발생으로 설비 피해가 우려되면 해당 지역의 발전설비 출력 감발, 다른 지역의 발전기 출력 증발 등을 진행하기로 했다.

순환 단전이 불가피한 경우 행안부·한전 등 유관기관은 재난문자와 TV 속보 등으로 상황을 전파해 피해를 막고 순환 단전 이후 범정부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설치해 피해 상황을 살펴보며 관계기관과 협력해 정전 피해 복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상 혹한, 산불 등 재난상황에서도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유지하기 위해 전력 유관기관과 겨울철 불시 재난에 철저히 대비 중이며 재난 대비 대책을 포함한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대책'을 이달 내로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다.

천영길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겨울철 이상한파로 난방수요가 급증하거나 산불로 대규모 전력 설비가 탈락할 경우 전력 수급 위기로 돌변할 수 있다"며 "훈련을 통해 정부 내외 다양한 기관 간 협조체계를 점검하고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환경 2022-11-24 09:36:08
화재시 긴급하게 투입 될수있도록 훈련이 꼭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