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25일까지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 2680곳 참여
행안부 25일까지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 2680곳 참여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11.14 11:2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강동구가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에 참여하고 있다. ⓒ 강동구
▲ 서울 강동구가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에 참여하고 있다. ⓒ 강동구

행정안전부는 14일부터 25일까지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18년 차인 안전한국훈련은 재난으로부터 국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난대응체계를 점검하는 범국가적 훈련이다.

올해는 중앙부처,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 300개 기관 주관으로 2680개 유관기관이 참여해 1433회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훈련 일시와 상황 메시지 등 훈련 정보를 사전에 공개하지 않는 '불시훈련'을 확대해 각 기관의 재난대응태세를 점검한다.

지역주민, 학생, 재난약자 등이 포함된 '국민체험단'을 꾸려 훈련계획, 참관, 평가 등 훈련의 전 단계에 참여시키고 국민행동요령 숙달훈련도 시행한다.

훈련 종료 후에는 민간 전문가 중심의 중앙평가단을 구성해 각 기관의 훈련실태를 평가한다. 우수기관과 직원에게는 포상과 인센티브를 준다.

김성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재난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평소 반복훈련을 진행하는 것이 최선"이라며 "안전한국훈련 기간 중 직장·학교 등 주변에서 진행되는 교육·훈련에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