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C&E 염소더스트 불법 매립 의혹 … 표리부동 극치"
"쌍용C&E 염소더스트 불법 매립 의혹 … 표리부동 극치"
  • 신승민 기자
  • 승인 2022.10.28 16:4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중금속 시멘트 함유량보다 20배 높게 검출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쌍용C&E 동해공장이 시멘트 제조 과정에서 배출되는 염소분진을 불법매립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 세이프타임즈

쌍용C&E 동해공장이 시멘트 제조 과정에서 배출되는 염소분진(더스트)을 불법매립했다는 의혹이 커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시민단체와 동해시 주민들은 환경부의 철저한 전수조사와 피해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쌍용C&E의 염소더스트 불법매립 의혹이 있었던 동해공장 앞 잔디밭에서 납과 카드뮴 등 중금속이 시멘트 함유량보다 20배 높게 검출됐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1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쌍용C&E 동해공장의 염소더스트 불법매립 의혹을 제기한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5일 쌍용C&E의 염소더스트 관련 시료를 채취해 중금속 분석을 요구했다.

채취 지점은 동해공장 정문 잔디밭, 폐타이어 야적장, 유연탄 야적장, 다목적 저장고 등이었다.

분석 결과 4개 지점 모두 납과 카드뮴 등 중금속이 검출됐다. 카드뮴은 22.757~45.316㎎/㎏이 검출됐고, 납은 1041.14~2630.98㎎/㎏이 검출됐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쌍용C&E 중금속 함량 분석결과 비교. ⓒ 소비자주권시민회의

문제는 지난 8월 국립환경과학원이 쌍용C&E 동해공장 시멘트의 중금속 분석을 했을 때 검출되지 않은 카드뮴이 검출되고 납은 시멘트보다 20배 넘게 검출됐다는 점이다.

해당 공장의 염소더스트와 시료인 폐콘크리트에 염소가 그대로 남아있는 것도 확인됐다.

폐콘크리트 염소 함량은 1만2900㎎/㎏으로 기준치인 300㎎/㎏의 40배를 넘었다. 염소더스트 내에는 14만9200㎎/㎏ 염소가 포함돼 있어 폐콘크리트의 10배를 넘었다.

염소더스트에 포함된 납, 카드뮴, 구리, 수은 등의 중금속은 사람들에게 피부질환과 암을 유발한다면 염소 성분은 건물의 철근 등을 부식시켜 건물 붕괴를 초래할 수 있는 위험성이 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 관계자는 "쌍용C&E의 염소더스트 불법매립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며 "지정폐기물로 분류해 안전하게 처리해야 할 염소더스트를 제대로 처리하지 않은 것 자체가 심각한 범법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종합환경기업으로 거듭나겠다며 사명까지 바꾸고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표방한 쌍용C&E의 행태는 표리부동의 극치"라며 "사태가 이 지경까지 온 것은 환경부의 관리 소홀 책임도 크다"고 지적했다.

또 "지금이라도 염소더스트의 실제 발생량이 얼마나 되고 어떻게 처리했는지를 사실대로 밝히고 피해조사와 보상, 재발 방지에 나서야 한다"며 "시멘트업계 전반에 추가적인 불법매립이 있었는지도 철저히 전수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