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5억 적자' 농협홍삼 홍보비 내고 상타기에만 급급했나
'295억 적자' 농협홍삼 홍보비 내고 상타기에만 급급했나
  • 이형우 기자
  • 승인 2022.10.07 16:45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삼인 홈페이지. ⓒ 농협
▲ 고병기 농협홍삼 대표이사(왼쪽)가 제13회 대한민국 국가브랜드대상 시상식에서 홍삼건강식품 부문 대상을 수상하고 있다. ⓒ 농협홍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재갑 의원(더불어민주당·해남·완도·진도)은 7일 농협중앙회 국감에서 만년 적자에 저조한 시장점유율에도 불구하고 수상기관에 홍보비를 지출하는 농협홍삼을 질타했다.

지난 4월 농협홍삼 '한삼인'은 뉴욕페스티벌이 주최하고 언론사가 후원하는 제13회 대한민국 국가브랜드대상 시상식에서 홍삼건강식품 부문 대상을 7년 연속 수상했다며 홍보했다.

▲ 윤재갑 더불어민주당 의원
▲ 윤재갑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외에도 농협홍삼은 지난 7년간 언론사에서 유사한 상들을 추가 수상하며 모두 20개·연평균 3개의 수상실적을 쌓았다.

특히 이 수상기관들에게 200만원에서 2억원 등 모두 4억7000만원의 홍보비를 지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농협홍삼의 매출은 해마다 줄어들어 2020년 572억 2021년 557억 등 500억원 수준으로 떨어졌다. 7년 동안 모두 295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코로나19 등 건강기능식품 구매 증대로 2021년 1조6000억원 규모의 국내 홍삼 시장에서 농협홍삼의 점유율은 3.5%로 매우 저조한 상황이다.

윤재갑 국회의원은 "농협홍삼은 만년 적자에다가 1조6000억원대로 성장한 홍삼 시장에서 점유율은 고작 3% 수준인데 어떻게 그 많은 상들을 수상할 수 있겠나"며 "사실상 돈을 주고 상을 쇼핑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이어 "농협홍삼은 보여주기식 성과에만 열 올리지 말고, 상품개발·품질향상을 통한 경쟁력 강화로 독과점 시장 구조 완화와 인삼 수매가 안정 등 인삼산업의 발전을 위한 내실있는 성과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2-10-07 20:43:30
적자 장사 누구는 못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