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용기 의원 "대우조선해양 하청노동자 처우 개선 필요"
전용기 의원 "대우조선해양 하청노동자 처우 개선 필요"
  • 신예나 기자
  • 승인 2022.10.06 16:0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우조선해양의 하청노동자 처우 개선을 요구했다. ⓒ 전용기 의원실
▲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우조선해양의 하청노동자 처우 개선을 요구했다. ⓒ 전용기 의원실

전용기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은 5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장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에게 대우조선해양의 노조 파업에 관해 원청과 하청의 차별을 시정해 달라고 요구했다.

전용기 의원은 박두선 사장에게 "조선업계 특성상 하청의 존재가 필수 불가결이라고 주장하면서 하청 노동자를 대하는 태도는 전혀 그렇지 않다"며 "하청노동자의 처우를 개선해 달라"고 요구했다.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전 의원의 주장에 개선하겠다고 답했다.

전용기 의원은 "이제껏 조선업이 힘들다고 해서 다같이 허리띠 졸라매며 버텨줬더니 상황이 나아졌을 때는 버텨줘서 고맙다고 하지는 못할망정 계속 희생을 강요하는 것은 어이가 없는 일"이라며 "사측의 바람대로 외국인 노동자들이 대거 투입될텐데 소통과 노동 숙련의 문제로 산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특별 안전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안전보건공단은 대우조선해양 실사 후 파업으로 인한 공정지연을 만회하기 위한 무리한 작업 수행과 외국인 노동자·미숙련공 투입 등으로 사고 발생 위험이 높다고 지적했다.

전용기 의원은 "손해를 메꾼다는 목적으로 노동자들을 위험으로 내몰아서는 안 된다"며 "노동자들을 소모품으로 생각하지 말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