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명 사망' 현대아울렛 화재참사 합동감식 10시부터 시작
'7명 사망' 현대아울렛 화재참사 합동감식 10시부터 시작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2.09.27 09:1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 원인과 스프링클러 등 작동 여부도 규명 대상
▲ 이흥교 소방청장이 26일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현장을 찾아 지하층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 소방청
▲ 이흥교 소방청장이 26일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현장을 찾아 지하층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 소방청

7명이 숨진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참사 원인 등을 밝히기 위한 감식이 27일 오전부터 진행된다.

대전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부터 경찰,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전기안전공사, 소방 당국 등이 참여하는 현장 합동감식이 시작된다.

불길이 시작되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과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지하 1층 하역장 근처에 대한 정밀 감식이 이뤄질 전망이다.

현장 CCTV 영상을 확인한 조사 관계자는 "영상에는 종이상자와 의류 등이 많이 쌓여 있는 하역장 쪽에 1톤 화물차 기사가 주차하고 내려 하역작업을 하던 중 차 주변에서 불길이 보이는 모습이 담겼다"고 말했다.

현장에 있다 대피한 목격자도 "딱딱딱 소리가 들리더니, 얼마 되지 않아 하역장 끝에서부터 검은 연기가 순식간에 몰려왔다"고 말했다.

화재 원인과 화재 당시 스프링클러와 제연설비 등이 작동했는지도 규명 대상이다.

현대아울렛 측은 '119 구조대가 도착했을 때 지하 1층 바닥에 물이 있었다'며 스프링클러가 정상 작동했다는 입장이다.

합동감식반은 현대아울렛측이 지난 6월 소방점검 때 지적받은 내용을 제대로 개선했는지도 살핀다.

당시 지하 1층 주차장 화재 감지기 전선이 끊어졌거나 상태가 불량하고, 매장 주변 화재경보기 경종과 피난 유도등 등 교체가 필요하다는 등 24건이 지적됐다.

다만 스프링클러나 제연설비 등에선 별다른 결함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